이집트 혁명 1년 “이것은 혁명이지 축하 자리가 아니다”

주디스 오어 (영국 〈소셜리스트 워커〉 편집자)
기사 본문
인쇄

<레프트21> 74호 | 발행 2012-02-04 | 입력 2012-02-02

▷ 국내 최대 마르크스주의 포럼 맑시즘2014, 8.7(목)~10(일) 70여 주제, 알렉스 캘리니코스 등 수십 명의 연사

이집트 혁명 1주년을 계기로 투쟁이 새로운 전환점을 맞았다. 의회가 새로 선출된 지 1주일 만의 일이었다. 무슬림형제단은 새 의회에서 3분의 2를 차지했다.

1월 25일 전 몇 주 동안 이집트 최고군사위원회는 유언비어를 퍼뜨렸다. 최고군사위원회는 그날[1월 25일] 이집트가 화염에 휩싸일 것이고 사람들이 다치고 죽는 거대한 폭력이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2012년 1월 25일 이집트혁명 1주년 기념 시위 ⓒ사진 호쌈 엘하말라위

그러나 사람들은 겁먹지 않았다. [지난해] 1월 25일 혁명이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은 사람이 이집트 전역에서 거리로 나왔다. 이틀 후 수십만 명이 “분노의 날” 1주년을 맞아 다시 거리로 나왔다.

지난해 이집트의 전 독재자 호스니 무바라크를 끌어내리는 데는 겨우 열 여드레밖에 걸리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주[1월 다섯째 주]에 일어난 일들을 보면 혁명이 계속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사람들이 가장 많이 외친 구호는 군부를 직접적으로 반대하는 내용이었다. 수많은 평범한 사람들이 혁명을 만들었다. 이제 그들은 혁명을 군부한테서 되찾기를 바란다.

새로 선출된 의회를 둘러싼 긴장도 표면에 떠올랐다. 지난주[1월 넷째 주] 시위 동안 카이로 타흐리르 광장에서는 범상치 않은 광경을 볼 수 있었다. 

사람들은 무슬림형제단의 연사들에게 야유를 보냈고 신발을 던지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들은 무슬림형제단이 원칙을 저버리고 군부와 타협했다고 비판했다.

무슬림형제단이 새 의회에서 다수를 차지한 것은 무슬림형제단의 뿌리가 깊고 광범한 지지를 받는다는 점을 보여 준다. 그러나 바로 이 점이 온갖 모순을 자아낸다. 새 의회는 이번 주 월요일[1월 30일]에 업무를 막 시작했을 뿐인데 사람들은 이미 실망하기 시작했다.

무바라크를 타도한 타흐리르 광장의 18일 동안 핵심 구호는 “자부심을 가져라, 당신은 이집트인이다”였다.

금요일[1월 27일] 시위에 이 구호는 무슬림형제단에 반대하는 구호로 바뀌었다. 시위대는 “자부심을 가져라. 당신은 의자[국회 의석]일 뿐이다” 하고 소리쳤다. 즉, 무슬림형제단이 혁명을 팔아 의석을 차지했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원통해 하며 신발을 던지고 맨발로 행진을 계속했다. “이것은 혁명이지, [국회 의석] 잔치가 아니다.” 

한 연사가 모든 이집트인은 “같은 편이다” 하고 말하며 군중을 진정시키려 했다. 그는 말했다. “우리는 예전 일상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군중은 맞받아쳤다. “우리는 절대로 예전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다.”

무슬림형제단이 쿠란 경구를 외며 군중을 진정시키려 했을 때, 한 시위 참가자가 방송 시설의 전원 플러그를 뽑아 버렸다. 이는 전례없는 일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여전히 새 의회가 어느 정도 개선을 가져다주리라고 기대한다.

이집트의 경제 위기는 심각하다. 이집트는 세계 최대 밀 수입국이다. 식료품은 대부분 수입되고 미국 달러로 결제된다. 그래서 외환보유고가 날이 갈수록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여기서 벗어나는 유일한 길은 부를 재분배하고 국제통화기금(IMF) 채무 상환을 중단하고 부자들에게 더 많은 세금을 걷는 것이다. (재)국유화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인기다. 사람들은 원래 자신들의 것을 되찾고 싶어 한다.

이스라엘과의 관계나  IMF와의 거래를 어떻게 처리할지의 문제도 존재한다. 무슬림형제단 지도부 내에는 이런 문제들에 관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두고 의견 충돌이 있다. 무슬림형제단 지도부와 기층 지지자들 사이에 균열이 커지고 있다.

이로 말미암아 상황은 유동적이다. 지난주[1월 넷째 주] 대중 시위들은 중요했다. 더 많은 사람이 참가했고 그들을 투쟁으로 이끌었다.

“타흐리르 광장은 중요합니다. 우리는 광장을 잃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러나 광장을 점거한다고 승리가 보장되는 것은 아닙니다.” 사회주의자 활동가인 디나가 말했다. “‘공장과 광장은 같은 편이다’ 하는 구호가 그토록 중요한 까닭입니다.”

새로운 정치적 행동들은 노동자들에게 싸울 자신감을 줬다. 이번 주[1월 마지막 주] 시위들은 노동자들에게 투쟁에 나설 자신감을 줄 수 있다.

이집트 혁명적사회주의자단체(RS)의 한 회원이 노동자 운동의 효과에 관해 이렇게 말했다. “지난주[1월 넷째 주]에 항만 노동자들이 파업을 벌였습니다. 노동자들은 주요 고속도로를 점거했습니다. 노동자 수천 명이 도로를 점거하고 최고군사위원회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쳤습니다.

“많은 노동자가 지난해 8~9월 파업 물결에 참가했고 많은 약속을 따냈습니다. 그러나 그 약속들은 아직도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조만간 노동자들이 다시 행동에 나서리라고 생각합니다.”

판돈은 매우 크다. 사람들은 무바라크를 대체한 정권이 혁명을 주저앉히려 하는 것을 봐 왔다. 그래서 군부에 대한 반감이 무척 강하다.

사회주의자들은 사람들이 세상을 바꿀 수 있고, 그 과정에서 그들 자신도 바뀔 수 있다고 항상 말해 왔다. 이것이 지금 이집트에서 일어나고 있다.

번역: 차승일

- <노동자 연대>는 정부와 기업의 광고나 후원을 받지 않습니다. 정기구독 하세요!
- 기사가 좋으셨나요? 그렇다면 1,000원 후원하세요!

[이집트 혁명 1년] “이것은 혁명이지 축하 자리가 아니다”

<노동자 연대>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영리금지를 따릅니다.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노동자 연대> 첫 화면으로

ⓒ<레프트21> 74호 | 발행 2012-02-04 | 입력 2012-02-02

위 내용을 복사해 카카오톡, 라인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