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IMF에 맞선 30만 시위

포르투갈에서 조제 비에른 보이드 페르페이투
인쇄
<레프트21> 75호 | 발행 2012-02-18 | 입력 2012-02-16

2월 11일 포르투갈에서 30만 명이 넘는 시위대가 거리를 메웠다. 이 시위는 포르투갈에서 수십 년 동안  벌어진 시위 중 최대 규모다. 

시위대는 IMF가 포르투갈에 강요한 악랄한 긴축안에 반대해 시위를 벌였다. 포르투갈의 공식 실업자 수는 약 70만 명이다. 열다섯 명 중 한 명 꼴로 실업자라는 말이다.  

△2월 11일 수십 년만에 최대 규모로 열린 포르투갈 반IMF 시위 ⓒ사진 출처 Paul Reynolds (flickr.com)

우리는 더 깊은 빈곤의 나락에 빠지고 싶지 않다. 복지국가 체계는 매우 취약하다. 그런데 지금 우파 정부는 우리가 그나마 가진 보잘것없는 혜택조차 삭감하려 한다.

많은 사람들이 교회나 자선단체에서 주는 음식으로 연명한다. 아이들은 하루 한 끼라도 제대로 된 식사를 하려고 학교 급식에 의존한다. 

포르투갈은 저임금 국가다. 최저임금은 월 4백85유로(약 54만 4천 원)이고 경제활동인구 70퍼센트의 소득은 월 6백 유로(약 67만 3천 원) 미만이다.

중소기업들은 문을 닫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임금과 비용을 제때 지급할 수 있는 현금을 구할 수 없다. 

그런데 포르투갈 정부는 은행들과 민영화된 옛 국영기업들을 구제하느라 정신이 없다. 

시위대는 그리스 민중에게 연대를 보내는 배너를 들고 행진했다. 이 시위는 포르투갈 민중의 반란이 아주 가까이 다가왔음을 것을 보여 줬다.

번역: 최용찬
출처 : 영국의 반자본주의 주간지 <소셜리스트 워커> 2290호

- 독자·지지자 들의 후원으로 운영하는 노동자 정치 신문을 정기구독/후원 하세요!
정기구독하기 | 후원하기 (1천 원부터 가능)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맨 위로 epub | mobi

안드로이드 앱 | 텔레그램 알림 받기

노동자연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질문 또는 의견

간단한 질문이나 의견도 좋습니다. 맥락을 간략히 밝혀 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내용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독자편지란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

위 내용을 복사해 문자메시지, 텔레그램, 바이버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