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IMF에 맞선 30만 시위

포르투갈에서 조제 비에른 보이드 페르페이투
기사 본문
인쇄

<레프트21> 75호 | 발행 2012-02-18 | 입력 2012-02-16

2월 11일 포르투갈에서 30만 명이 넘는 시위대가 거리를 메웠다. 이 시위는 포르투갈에서 수십 년 동안  벌어진 시위 중 최대 규모다. 

시위대는 IMF가 포르투갈에 강요한 악랄한 긴축안에 반대해 시위를 벌였다. 포르투갈의 공식 실업자 수는 약 70만 명이다. 열다섯 명 중 한 명 꼴로 실업자라는 말이다.  

△2월 11일 수십 년만에 최대 규모로 열린 포르투갈 반IMF 시위 ⓒ사진 출처 Paul Reynolds (flickr.com)

우리는 더 깊은 빈곤의 나락에 빠지고 싶지 않다. 복지국가 체계는 매우 취약하다. 그런데 지금 우파 정부는 우리가 그나마 가진 보잘것없는 혜택조차 삭감하려 한다.

많은 사람들이 교회나 자선단체에서 주는 음식으로 연명한다. 아이들은 하루 한 끼라도 제대로 된 식사를 하려고 학교 급식에 의존한다. 

포르투갈은 저임금 국가다. 최저임금은 월 4백85유로(약 54만 4천 원)이고 경제활동인구 70퍼센트의 소득은 월 6백 유로(약 67만 3천 원) 미만이다.

중소기업들은 문을 닫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임금과 비용을 제때 지급할 수 있는 현금을 구할 수 없다. 

그런데 포르투갈 정부는 은행들과 민영화된 옛 국영기업들을 구제하느라 정신이 없다. 

시위대는 그리스 민중에게 연대를 보내는 배너를 들고 행진했다. 이 시위는 포르투갈 민중의 반란이 아주 가까이 다가왔음을 것을 보여 줬다.

번역: 최용찬

- <노동자 연대>는 정부와 기업의 광고나 후원을 받지 않습니다. 정기구독 하세요!
- 기사가 좋으셨나요? 그렇다면 1,000원 후원하세요!

[포르투갈] IMF에 맞선 30만 시위

<노동자 연대>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영리금지를 따릅니다.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노동자 연대> 첫 화면으로

ⓒ<레프트21> 75호 | 발행 2012-02-18 | 입력 2012-02-16

위 내용을 복사해 문자메시지, 텔레그램, 바이버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