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슘 생선의 ‘진실’ 입막음하는 박근혜

후원하기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인쇄

한국에서도 2012년에만 일본에서 수입된 냉장 명태에서 34회, 냉동 고등어에서 37회, 냉동 대구에서 9회나 세슘이 검출됐다. 

그러나 ‘불량식품과의 전쟁’을 선포한 박근혜 정부는 세슘 생선은 괜찮다는 입장이다. 심지어 담당 부처가 식약처로 이관된 뒤로는 방사성 물질 검역 결과도 공개하지 않는다. 오히려 이를 문제 삼는 사람들을 ‘괴담 유포자’라며 비난한다.  

황당하게도 지난달 31일 총리실 주재로 열린 관계 부처 협의회(일명 ‘괴담 대책 회의’)는 ‘<조선일보>가 진상을 보도했으니 더 할 일도 없다’며 1시간 만에 회의를 끝냈다고 한다. 이틀 뒤에는 ‘괴담 유포자들을 추적해 처벌해야 한다’며 입막음에 나섰다. 

지난해 10월에는 “후쿠시마 원전 폭발이 국내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방사성 물질] 확산 경로를 예측하던 환경과학원이 국정원에[당시 원장 원세훈] 조사 결과를 보고한 직후 관련 연구를 중단한 사실이 환경부 감사관실 조사에 의해 드러났다.” 

일본에서 벌어진 사고 후폭풍에 대해 이 나라 정부가 이토록 쉬쉬하는 까닭은 국내에서도 반핵 여론이 더 높아질까 우려하기 때문이다. 

고구마 줄기

후쿠시마 사고 이후 국내 핵발전소의 고장이 이어지고 핵산업계의 비리도 고구마 줄기처럼 줄줄이 폭로돼 지금까지 구속된 사람만 24명이다. <조선일보>조차 핵발전소가 “안전하다는 논리는 무너졌[고] … 싸다는 논리도 펼 수가 없게 됐다” 하고 인정할 정도다. 

박근혜 정부와 한국 지배자들도 일본 지배자들과 마찬가지로 기업주들에게 값싸게 전력을 공급하고(대신 평범한 노동자들에게 비싼 요금을 받는다), 장차 핵무기 개발에 이용할(이미 한국 정부는 여러차례 핵개발을 시도하다 적발된 바 있다) 핵발전소를 유지하고 싶어한다. 

독자·지지자들의 후원으로 운영하는 노동자 정치 신문

1,000원 후원 정기구독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전국 곳곳 거리와 대학에서 <노동자 연대>를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노동자연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질문 또는 의견

간단한 질문이나 의견도 좋습니다. 맥락을 간략히 밝혀 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내용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독자편지란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

위 내용을 복사해 문자메시지, 텔레그램, 바이버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