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파업 전선에 재 뿌린 현대차 이경훈 집행부 이경훈 지부장을 탄핵하고 투쟁 대안을 구축해 가자

후원하기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인쇄

현대차지부 이경훈 집행부가 4·24 총파업 하루 전날 “확대 간부 파업”을 결정했다. 사실상 파업 불참을 선언한 것이다. 박근혜 정부가 노동자 쥐어짜기와 파업 비난에 열을 올리는 상황에서, 민주노총 내 최대 단일사업장 노조 집행부가 총파업 전선에 재를 뿌린 셈이다.

이경훈 지부장은 ‘전국적으로 파업 하는 곳이 많지 않다’고 핑계를 댔지만, 현대차지부처럼 잘 조직된 노조는 마땅히 전체 노동계급의 요구를 내걸고 앞장서 싸워야 할 책무가 있다. 더구나 이번 파업은 현대차 조합원의 임금·고용·노동조건과도 직결된 문제다.

이경훈 집행부는 또 성완종 게이트 위기 속에서 “노동시장 구조 개악은 중단됐다”거나 이 때문에 총파업이 오히려 “궁지에 몰린 박근혜가 빠져 나올 빌미를 제공”한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이는 박근혜 구해주기에 나선 노동조합 관료의 구차한 변명일 뿐이거나, 기껏해야 정치적 무능을 보여 줄 뿐이다. 박근혜는 오히려 속도 있게 공격을 감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무엇보다 박근혜가 위기에 몰렸을 때 이를 활용해 투쟁을 밀어붙이지 않으면, 오히려 적에게 숨 쉴 틈을 주고 우리 편의 위기를 부를 뿐이다.

이경훈 지부장의 파업 불참은 무엇보다 현장 조합원들의 의사를 거스른 비민주적 처사다. 민주노총 파업은 이미 가결된 상태였고, 현대차 조합원 90퍼센트가 민주노총 총파업 투표에 동참해 과반이 지지를 보냈다.

현장 조합원들의 열기

더구나 현장 조합원들 사이에서 총파업 동참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상당했다.

울산에서만 1, 2, 3, 5, 변속기 공장 등에서 대의원회 혹은 현장조직위원회가 파업 지지 입장을 밝혔다. 전주위원회, 판매위원회 등에서도 파업 지지 촉구가 잇따랐다. 사업부대표가 파업을 반대하던 울산 4공장에선 현장위원들의 연서명이 조직되기도 했다. 그리고 이런 활동에서 좌파 활동가들이 주요 구실을 했다.

이경훈 집행부가 일방적으로 파업 불참을 결정한 4월 23일 확대운영위에서도 사업부대표 다수는 오히려 금속노조의 파업 지침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 때문에 지금 현장의 분노는 상당하다.

이경훈 집행부가 파업 불참을 선언한 당일, 주요 현장 모임과 활동가들 1백여 명은 지부 사무실 앞에서 긴급 항의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24일 더 많은 조합원들과 함께 항의 집회를 갖고 4·24 총파업 집회에 참가하자’고 결의했다.

좌파 활동가들은 최대한 많은 조합원들을 4·24 총파업 집회에 동참시켜야 한다. 그리고 이런 활동을 확대해 되도록 사업부 별 파업을 조직하는 것도 필요하다.

이런 활동은 단지 4·24 파업만이 아니라 앞으로 계속될 박근혜 정부와 현대차 사측의 공격에 맞선 투쟁을 위해서도 중요하다.

현대차지부 조합원·활동가들은 민주노총·금속노조의 파업 지침을 어기며 보수 언론에 대고 총파업의 정당성을 비난한 이경훈을 탄핵시켜야 한다. 이런 자가 제 임기를 다 채우게 놔둬서는 안 된다.

분노의 촛불 세대를 위한 토론 광장 | 4월 29일(토) ~ 4월 30일(일) | 장소: 서울(추후 공지) | 주최: 노동자연대 분노의 촛불 세대를 위한 토론 광장 | 4월 29일(토) ~ 4월 30일(일) | 장소: 서울(추후 공지) | 주최: 노동자연대

독자·지지자들의 후원으로 운영하는 노동자 정치 신문

1,000원 후원 정기구독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전국 곳곳 거리와 대학에서 <노동자 연대>를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노동자연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질문 또는 의견

간단한 질문이나 의견도 좋습니다. 맥락을 간략히 밝혀 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내용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독자편지란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

위 내용을 복사해 문자메시지, 텔레그램, 바이버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