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 명이 “낙태죄 폐지”를 외치며 도심을 행진하다

후원하기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인쇄

△서울도심을 가두행진하며 ‘낙태죄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이미진

10월 29일 오후 2시 종로 보신각에서 2백여 명이 모여 '낙태죄' 폐지 시위를 벌였다. 14개 단체가 공동주최한 이 집회는 지난 15일에 이은 두 번째 시위이다. 젊은 여성들의 참가가 특히 많았다. 

지난 9월 보건복지부는 낙태 시술을 한 의사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의료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참가자들은 처벌 강화 반대를 넘어 '낙태죄' 폐지를 요구했다.

참가자들은 "정부가 생명과 도덕을 말할 자격이 없다", "여성의 몸을 불법화하는 국가 통제를 거부하고 여성이 임신과 출산 등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 하며 진짜 문제는 '낙태죄'라고 말했다.

또한, "여성은 출산의 도구가 아니다","국가는 나대지 말고 낙태죄를 폐지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종로 주변을 활기차게 행진했다.

최근 총체적 비리·부패로 박근혜 정부의 추악한 민낯이 선명히 드러났다. 그러나 이 와중에도 정부는 노동자·민중을 공격하는 정책 추진을 멈추지 않고 있다. 박근혜 정부는 낙태 처벌 강화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낙태죄'를 폐지해야 한다. 또한 여성의 요청에 따라 안전하고 경제적 부담없이 낙태 시술을 할 수 있도록 낙태를 전면 합법화해야 한다.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독자·지지자들의 후원으로 운영하는 노동자 정치 신문

1,000원 후원 정기구독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전국 곳곳 거리와 대학에서 <노동자 연대>를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노동자연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질문 또는 의견

간단한 질문이나 의견도 좋습니다. 맥락을 간략히 밝혀 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내용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독자편지란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

위 내용을 복사해 문자메시지, 텔레그램, 바이버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