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일 ‘박근혜 하야’ 대전 촛불행동 박근혜를 향한 분노가 표출되다

후원하기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인쇄

11월 1일 화요일 저녁 7시 대전 둔산동 타임월드 앞에서 “하야하라 박근혜! 대전 시민 촛불 행동” 집회가 열렸다. 집회에는 녹색당, 정의당, 민중연합당, 전교조, 철도노조, 보건의료노조(을지대병원지부), 건설노조(대전세종건설지부) 카이스트 학생회를 포함해 1천여 명의 시민들이 참가했다.

엄마 손을 잡고 온 아이부터 노부부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왔고 특히 중 · 고등학생들이 주를 이룰 정도로 많이 참가한 것이 눈에 띄었다. 사회자가 “촛불을 1천 개 준비했는데 동이 났다. 다음엔 1만 개를 준비하겠다”고 말하자 참가자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도 연설했다. “창조경제 운운하더니 나라를 창조적으로 망치고 있다. 이럴 때 나가서 싸우는 것이 정치인의 덕목이다. 같이 동참하겠다.” 이 말에 참가자들이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그리고 카이스트 부총학생회장의 발언이 이어졌다. “합의되지 않은 권력을 통해서 돈을 끌어 모으고 정부를 구성했다. 이 모든 농단을 두고본 것이, 최순실한테 부정한 권력을 쥐어 준 것이 누구인가?” 모든 참가자들은 일제히 “박근혜!”라고 외쳤다.

카이스트 부총학생회장은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4·19 5·18 등 부당함에 맞서 싸운 역사가 있다. 지금이 그때다.” 참가자들은 큰 박수와 함성으로 화답했다.

문화 공연 후 참가자들은 “박근혜는 하야하라! 새누리당 해체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더 많은 사람들이 합류하며 대열은 갈수록 길어졌고 3천여 명으로 늘어났다.

방송차가 한 대뿐이어서 행진 대열 중간과 뒤쪽은 사회자의 목소리가 전달되지 않자, 참가자들이 자발적으로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또 행진 때문에 수많은 차량들이 대기했으나, 경적 소리는 단 한 차례도 들리지 않았다.

이번 ‘최순실 게이트’로 누적된 불만이 터져 나온다는 것을 거리에서 생생히 느낄 수 있었다.

대전지역 촛불은 11월 11일까지 예정돼 있다. 대전 시민들은 이 집회와 11월 12일 민중총궐기 집회에 함께하자!

분노의 촛불 세대를 위한 토론 광장 | 4월 29일(토) ~ 4월 30일(일) | 장소: 서울(추후 공지) | 주최: 노동자연대 분노의 촛불 세대를 위한 토론 광장 | 4월 29일(토) ~ 4월 30일(일) | 장소: 서울(추후 공지) | 주최: 노동자연대

독자·지지자들의 후원으로 운영하는 노동자 정치 신문

1,000원 후원 정기구독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전국 곳곳 거리와 대학에서 <노동자 연대>를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노동자연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질문 또는 의견

간단한 질문이나 의견도 좋습니다. 맥락을 간략히 밝혀 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내용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독자편지란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

위 내용을 복사해 문자메시지, 텔레그램, 바이버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