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북부건설기계지부 “박근혜 퇴진” 하루 파업을 하다

후원하기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인쇄

전국건설노조 서울북부건설기계지부는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는 11월 12일 노동자대회와 민중총궐기에 참가하기 위해 하루 파업을 하기로 했다.

매일 언론 보도를 보면서 박근혜 정권이 얼마나 썩은 시궁창 정부인지를 실감하고 있다.

그래서 나는 12일 집회에 최대한 많은 조합원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지부에 파업을 제안했다. 지부 운영위원회는 이 제안을 수용했다. 평소 같으면 지역 건설 현장 쟁점이 아닌 정치 쟁점으로 파업하는 것에 무관심하거나 싫어했을 조합원들도 이번에는 적극 호응하는 분위기다.

△더 많은 조합원들이 12일 민중총궐기 참가할 수 있도록 하루 파업을 선언한 서울북부건설기계지부 ⓒ박재순

특수고용노동자로서 노동자의 기본권조차 보장받지 못하던 우리 건설기계 노동자들이 보기에 대통령의 권력을 빌어 온갖 특혜와 이권을 챙겨 온 부패 집단의 행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이 때문에 우리 지부의 많은 조합원들이 ‘민주노총 파업 성사와 박근혜 퇴진을 위한 노동자 서명’에 적극 호응했다. 그리고 하루 파업 결정 덕분에 12일 집회에 수백 명의 조합원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에는 지부 차원의 하루 파업에 그쳤지만, 지금은 민주노총 차원의 파업 투쟁이 필요한 시기다.

건설 노동자들의 입장에서만 보더라도 최근 상황은 작년부터 곳곳에서 건설 노동자들의 노동조합 활동을 탄압해 온 정부에 반격을 가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박근혜 정부의 반노동 정책들에 분노하는 노동자들이 함께 파업 투쟁에 나서 박근혜를 내쫓고, 온갖 개악 정책들을 폐기시켜야 한다. 

청년·학생 모여라! 분노의 촛불 세대를 위한 토론 광장 | 4월 29일(토) ~ 4월 30일(일) | 장소: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신세계관(연세대세브란스병원 맞은편) | 주최: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청년·학생 모여라! 분노의 촛불 세대를 위한 토론 광장 | 4월 29일(토) ~ 4월 30일(일) | 장소: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신세계관(연세대세브란스병원 맞은편) | 주최: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독자·지지자들의 후원으로 운영하는 노동자 정치 신문

1,000원 후원 정기구독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전국 곳곳 거리와 대학에서 <노동자 연대>를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노동자연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질문 또는 의견

간단한 질문이나 의견도 좋습니다. 맥락을 간략히 밝혀 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내용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독자편지란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

위 내용을 복사해 문자메시지, 텔레그램, 바이버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