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퇴진 경기운동본부 출범하다

후원하기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인쇄

11월 15일 박근혜 퇴진 경기운동본부가 총회를 열고 출범했다. 박근혜 퇴진 경기운동본부에는 경기 지역 노동조합과 좌파 단체, 진보 정당, NGO 등 40여 곳이 넘는 단체가 참가했다. 민주노총 경기본부나 전교조 경기지부, 전국여성노조 경기지부뿐 아니라 한국노총 경기본부도 참여하고 있다.

총회에서 “노동자 파업, 학생 동맹 휴업 등 각계각층의 저항행동을 촉진”하기로 결정했다.

박근혜 퇴진 경기운동본부는 발족선언문에서 “말로 할 때 내려오지 않는다면, 이제는 행동으로 끌어내리는 수밖에 없다”며 박근혜의 즉각 퇴진과 박근혜가 임명한 내각 총사퇴를 촉구했다.

경기 지역의 시군별로도 박근혜 퇴진 공동 기구가 건설되고 있다. 고양, 의정부, 성남, 수원, 평택 등 14개 지역에서 대책기구가 건설돼 수십 명에서 수백 명이 참가하는 운동을 건설하고 있다. 노동조합이 참가한 일부 지역 촛불 집회에는 1천여 명이 참석하기도 했다. 수원역 촛불집회 이후 진행된 거리 행진에는 일반 시민들도 동참하기도 했다.

박근혜 퇴진 경기운동본부에 참석하고 있는 일부 단체들은 경기운동본부가 시군 차원의 지역 촛불운동을 지원하는 구실에 머물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기도에는 대학과 노동조합도 많고, 경기남부권역에만 6백만 명이 살고 있다. 주말에는 서울 집회에 집중하더라도 평일 저녁에 박근혜 퇴진 집회를 규모 있게 조직할 필요가 있다. 특히 노동조합이 조직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조직해 나갈 필요가 있다.

ⓒ 박근혜퇴진경기공투본

독자·지지자들의 후원으로 운영하는 노동자 정치 신문

1,000원 후원 정기구독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전국 곳곳 거리와 대학에서 <노동자 연대>를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노동자연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질문 또는 의견

간단한 질문이나 의견도 좋습니다. 맥락을 간략히 밝혀 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내용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독자편지란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

위 내용을 복사해 문자메시지, 텔레그램, 바이버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