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퇴진 제4차 범국민 광주 행동 소식

후원하기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인쇄

11월 19일, 박근혜 퇴진을 외치는 4차 범국민행동이 광주에서도 열렸다.

광주 지역 90여 개 단체가 참여하는 박근혜퇴진시민운동본부가 주최했는데, 무려 7만여 명이 참가했다. 주최측은 촛불과 깔개를 2만 개 준비했지만 턱없이 부족했다. 1980년 5월 항쟁의 마지막 저항지였던 옛 전남도청(현 5.18민주광장) 앞과 주변, 금남로3가까지 사람들이 가득 찼다.

ⓒ김승현

며칠 동안 광주에서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라면 어디나, 그곳이 시장이든 결혼식장이든, 이 날 집회에 참가하겠다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 이 날 집회 규모는 광주에서 보통 가장 큰 집회인 5.18 기념 집회보다 훨씬 컸다. 밀집도도 높았고, 연단 집중도도 높았다.

수능을 마친 고3을 비롯한 중고생들의 참여가 많았다. 가족 단위로 온 평범한 사람들도 많았다. 그보다는 적었지만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금남로를 행진해 들어와 존재감을 보여 줬다. 대학생들과 시민단체, 정당들도 깃발을 들고 집회에 참여했다.

집회는 오후 6시에 시작해 도청 앞 분수대에서 1980년 5월 15일 민주대성회를 재현하는 횃불 시위 퍼포먼스와 함께 끝났다.

자유발언은 중고등학생이 많았다. 한 학생은 “지금 내 나이 또래에, 세월호를 탔던 학생들이 목숨을 잃었다. 민중총궐기에 참가한 백남기 농민이 돌아가셨다. 사회를 이끌 청소년이 가만히 있어선 안 된다” 하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한 중학생은 박근혜의 “이러려고 대통령 됐나” 하는 발언을 두고 “혼자 대통령이 되었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보건의료노조 노동자는 “박근혜는 재벌에 특혜를 주기 위해 의료 민영화를 하려 했다”면서 온 국민이 반대하는 의료 민영화를 막기 위해서라도 박근혜가 퇴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무원노조 노동자는 “정부가 박근혜 퇴진 집회에 참가하는 공무원은 징계하겠다고 한다. 그러나 우리는 정권이 아니라 국민의 봉사자이기 때문에 이 자리에 나왔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장휘국 광주 교육감과 이재명 성남시장도 무대에 올라 참가자들에게 연대사를 했다.

박근혜의 반격이 분명해지고 있는 지금, 사람들은 박근혜가 퇴진할 때까지 계속 저항하자고 강조했다. 대회는 “[우리는] 국정과 헌정을 농단한 박근혜의 대통령 권한을 환수하기 위해 나섰다 … 5월의 후예답게 싸워 승리하자”는 시국선언문을 채택하고 마무리됐다.

ⓒ김승현

박근혜 퇴진 운동 다이어리


박근혜 하야 매일 촛불

매일 7시 광화문 광장(이순신 동상 앞)


박근혜 퇴진 전국 촛불 집회 일정

독자·지지자들의 후원으로 운영하는 노동자 정치 신문

1,000원 후원 정기구독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전국 곳곳 거리와 대학에서 <노동자 연대>를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노동자연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질문 또는 의견

간단한 질문이나 의견도 좋습니다. 맥락을 간략히 밝혀 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내용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독자편지란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

위 내용을 복사해 문자메시지, 텔레그램, 바이버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