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은행노조 파업

김문성
기사 본문
인쇄

격주간 <다함께> 66호 | 발행 2005-10-26 | 입력 2005-10-26

금융노조 한미은행지부가 10월 24일부터 투쟁수위를 높였다.

한미지부는 21일 서울 본점에서 ‘한미인 총 진군대회’를 개최했다. 2천4백여 명의 조합원들이 높은 투쟁 의지를 과시했다.

10월 10일부터 전 영업점에서 정시출퇴근 및 규정준수 투쟁을 시작한 데 이어 2단계 투쟁을 시작했다. 17일부터는 전 영업점에 총파업 예고문을 부착했다.

노조는 가계 대출 취급부터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것은 사실상 파업에 준하는 효과를 낼 것이다. 

전면 파업 돌입 시점을 예측할 순 없지만 지금처럼 은행의 이윤에 타격을 주는 방식의 투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 <노동자 연대>는 정부와 기업의 광고나 후원을 받지 않습니다. 정기구독 하세요!
- 기사가 좋으셨나요? 그렇다면 1,000원 후원하세요!

한미은행노조 파업

<노동자 연대>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영리금지를 따릅니다.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노동자 연대> 첫 화면으로

ⓒ격주간 <다함께> 66호 | 발행 2005-10-26 | 입력 2005-10-26
이 기사는 레프트미디어와 컨텐츠 제휴를 맺은 노동자연대(옛 다함께)의 기사입니다.

위 내용을 복사해 카카오톡, 라인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