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은행노조 파업

김문성
인쇄
격주간 <다함께> 66호 | 발행 2005-10-26 | 입력 2005-10-26

금융노조 한미은행지부가 10월 24일부터 투쟁수위를 높였다.

한미지부는 21일 서울 본점에서 ‘한미인 총 진군대회’를 개최했다. 2천4백여 명의 조합원들이 높은 투쟁 의지를 과시했다.

10월 10일부터 전 영업점에서 정시출퇴근 및 규정준수 투쟁을 시작한 데 이어 2단계 투쟁을 시작했다. 17일부터는 전 영업점에 총파업 예고문을 부착했다.

노조는 가계 대출 취급부터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것은 사실상 파업에 준하는 효과를 낼 것이다. 

전면 파업 돌입 시점을 예측할 순 없지만 지금처럼 은행의 이윤에 타격을 주는 방식의 투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 독자·지지자 들의 후원으로 운영하는 노동자 정치 신문을 정기구독/후원 하세요!
정기구독하기 | 후원하기 (1천 원부터 가능)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맨 위로 epub | mobi

안드로이드 앱 | 텔레그램 알림 받기

노동자연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질문 또는 의견

간단한 질문이나 의견도 좋습니다. 맥락을 간략히 밝혀 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내용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독자편지란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

위 내용을 복사해 문자메시지, 텔레그램, 바이버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