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2일,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 운영위원회가 진보대통합에서 국민참여당 문제는 배제해야 하고 진보정당 간의 통합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입장 전문을 게재한다.


    [진보정치대통합을 위한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의 입장]

노동자 제2의 정치세력화를 위해 진보정당의 통합은 필수조건이다.

정치세력화와 진보정치대통합을 위한 노력으로 그동안 진보정당, 노조, 진보적 시민사회단체들은 연석회의를 통하여 합의문을 만들었다. 연석회의 합의 초기에 사회당은 불참을 선언하고 진보신당, 민주노동당 중심으로 통합이 논의되었다. 그 동안 진보양당은 수차례의 양당 실무회의, 진보진영이 함께한 3+3회의에서 합의지점을 도출하였다.

공동집행부 구성, 대의기구의 구성비, 대선후보 선출방식, 총선비례후보 및 지역후보 선출방식과 정신, 지역조직의 운영방안 등 진보양당 통합에 필요한 모든 내용들은 합의에 근접하였다.

진보정치의 미래는 통합된 진보정당이다.

최근 민주노총 내 최대 산별조직인 금속노조에서 6/20~7/12까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사회동향연구소에 의뢰한 설문결과 조합원 70%이상이 진보정당이 통합되어야 한다고 나왔으며, 진보대통합이 큰 힘을 발휘할 것이라는 기대감 73.8%로 나타났다. 이는 금속노조 조합원들의 염원만은 아닐 것이다. 지금 현장은 무너지고 있다. 전임자임금지급금지/복수노조시행은 민주노조의 근간을 흔들 만큼 노조 내부상황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이러한 때에 진보정치대통합을 통해 조합원들에게 희망을 열어 준다면 밀려만 가는 현장조직을 복원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게 될 것이며 미래를 본 조합원들은 노동자 정치세력화를 아래로부터 탄력을 받고 추진될 수 있을 것이다.

진보정치대통합 하나로 현재 노조의 어려운 상황을 일거에 해소할 수는 없겠지만 새로운 희망을 찾을 수 있는 활력소가 될 것이다. 조합원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주지 못하는 진보정당은 앞으로 더욱 배척만 당할 것이다. 조합원들에게 인정받지 못하는 진보정당의 빈자리는 보수정당들이 자리매김 할 것이고 이는 노동현장에서 진보정치의 싹을 짓밟는 길이기에 진보대통합은 더 이상 미룰 수도 없고 좌고우면해서도 안 될 일이다.

진보대통합은 국민참여당의 참여문제는 배제하고 진보신당, 민주노동당, (사회당) 진보정당이 우선해야 한다.

최근 국민참여당의 참여 문제로 의견이 분분하고, 언론을 통하여 진보양당의 통합에 적신호가 켜졌다고 보도되고 있다. 민주노총을 비롯한 연석회의는 그동안 진보정당의 대통합을 사회당, 진보신당, 민주노동당의 진보정당과 진보 시민사회세력을 중심으로 진행되어왔다. 국민참여당의 참여문제는 국민참여당의 지도부와 민주노동당 일부 상층 중심으로 추진되었을 뿐이다. 애초에 진보대통합의 대상이 아닌 국민참여당의 참여 문제로 모든 조합원의 염원이 진보정당 통합자체가 물건너 가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진보양당의 합의를 바탕으로 진보정당의 통합은 즉각 성사되어야하고 이를 바탕으로 제2의 정치세력화는 그나마 가능성이 있다.

국민참여당이 진보정당이냐 아니냐의 문제를 거론하기 전에 지금의 진보정당의 통합에 끼어드는 것은 결과적으로 진보대통합을 막는 결과로 나타날 것이다. 진보양당의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진보대통합을 가기 위한 실천을 더 이상 늦춰서는 안된다. 최근 국민참여당 참여에 대하여 ‘원론적으로 반대하지만 양당이 알아서 해라’고 하는 민주노총의 산별대표자회의의 애매한 태도는 문제가 있다. 보다 분명한 메시지 전달이 필요한 시점이다.

민주노총인천본부는 진보정당과 진보세력의 통합을 통하여 진보대통합을 이루어 내고 조합원들에게 감동을 진보정치 실현을 통하여 제 2의 정치세력화를 위하여 온갖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진보신당, 민주노동당 양당과 진보세력이 우선 힘을 합치고 진보의 힘을 키워야한다. 이를 위하여 민주노총 등 연석회의에 참여한 단체들의 분명한 입장을 통하여 진보양당의 통합을 마무리 시켜야한다.

민주노총 인천본부는 제2의 정치세력화를 위하여 매진할 것이다.

2011. 8. 22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 운영위원회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