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청소 경비 노동자들(이하 ‘연세대분회’)은 학교와 용역업체들의 조합원 탈퇴 공작을 포함한 노조 파괴 행위에 맞서 싸우고 있다. 

연세대분회는 올해 3월 이화여대, 고려대 노동자들과 공동 파업을 벌여 법정 최저임금을 뛰어넘는 시급 4천6백 원을 쟁취한 바 있다. 학교와 용역업체는 이런 파업 승리에 대한 보복으로 노조를 공격하고 있는 것이다.

용역업체는 “노조 활동을 하면 다른 사업장에 배치될 때 불이익을 준다”는 협박을 통해 조합원들의 노조 탈퇴를 압박해 왔고, 소장과 부소장이 직접 탈퇴서를 나눠 줬다는 정황도 포착됐다. 

그 결과, 1백 명이 넘는 조합원들이 “분위기상 어쩔 수 없다. 미안하다”면서 죄인 같은 심정으로 노조를 떠나고 있다. 

이 밖에도 “노동조합에 가입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신규채용을 하고 있다는 증언도 확인됐고, 조합원 총회나 결의대회에 노동자 참석을 막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해 왔다.

5개의 용역업체가 한꺼번에 이런 작태를 보이는 것은 그 뒤에 학교가 도사리고 있음을 보여 준다. 

그러나 학교와 용역업체들의 전방위적 노조 파괴 공작에도 조합원의 약 70퍼센트가 여전히 노조에 굳건히 남아 있고 반격을 시작했다. 노동자들은 9월 개강을 맞아 학생들과 함께 학교와 용역업체의 행태를 알려내 왔고, 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본관까지 행진하기도 했다. 

20일에는 다른 작업장 노동자들과 연대단체 등 3백여 명이 연세대에 결집해서 학교와 용역업체들의 노조 파괴 행위를 규탄했다. 

이날 집회에서 김경순 연세대분회 분회장은, “3년 전 단 32명만으로 노조를 시작했다. 우리는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고 다시 조합원들을 되찾을 것이다!” 하고 투지를 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