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부지역 노동조합 활동가들이 민주노동당의 당대회에서 참여당과의 통합 추진은 부결돼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원칙과 대의를 저버린 통합은 수많은 진보진영의 쓰라린 외면과 환멸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이다. 


9월 25일 민주노동당 당대회를 앞두고

[국민참여당 통합에 반대하는 서울동부지역 단체 활동가들 성명]

국민참여당 통합 반대는 진보 운동의 대의를 지키는 길이다

정체성과 역사가 다른 국민참여당과 통합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지난 노무현 정부 시절 서울동부지역의 진보 활동가들은 한미FTA 반대 운동, 비정규직 철폐 운동, 노동탄압 반대 운동, 정리해고 반대 투쟁 등을 함께 해 왔습니다.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진보 운동의 단결과 대의를 지키기 위해 애써 왔습니다.

며칠 전 국민참여당 동대문구위원회 성명서는 ‘신설합당은...노무현 정신을 계승 · 발전시[키고]... 참여정부의 공과를 인정하고 폄하하지 않아야...’ 통합 논의를 시작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무현 정신’은 한미FTA 추진, 비정규직 확대, 노동 탄압과 다름없습니다. 우리는 국민참여당이 진보가 아니라는 진실을 말해야 할 책무가 있습니다. 참여정부에 맞선 투쟁의 역사가 있고 목숨 바쳐 싸웠던 수많은 열사들과 구속자들이 있었다는 것을 똑똑히 기억해야 합니다.

국민참여당이 반성한다는 것도 믿을 수 없습니다. 한미FTA 협상 자체는 여전히 옳았다고 합니다. 반기업 정서와 노동자 정당의 면모를 경계해야 한다고도 말합니다.

국민참여당 통합 반대는 진보 운동의 역사를 지키는 길입니다. 노무현 정부를 계승하는 참여당과 통합은 진보운동의 역사를 거꾸로 되돌리는 것과 같습니다. 이런 상황은 진보신당 ‘통합파’가 함께 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내몰고 있습니다.

결국 국민참여당과 통합은 진보진영의 혼란과 분열만 가속화될 것입니다. 진보의 단결을 원하는 사람들은 실망과 절망감만 느낄 것입니다.

더 이상 노무현 정부 시절 수없이 죽어간 열사들의 이름을 더럽혀서는 안 됩니다.

원칙과 대의를 저버린 통합은 수많은 진보진영의 쓰라린 외면과 환멸에 직면할 것입니다.

민주노동당 대의원들에게 적극 호소합니다!

진보진영의 올곧은 단결과 투쟁을 위해 9월 25일 민주노동당 당대회에서 국민참여당 통합 추진은 부결돼야 합니다.

민주노총 동부지구협의회(고현호(의장), 서강봉(지도위원), 손승환(조직부장)), 다함께 동부지구(김은영), 공공노조 건설엔지니어링지부 동명지회(김범석(지회장), 김승현(정책부장)), 민근식(부지회장), 현돈(대의원), 이화진, 표찬, 김동훈, 김관희), 서울지하철노동조합 군자차량지부(김수한), 전국대학노조 한국외국어대지부(김기일(부지부장), 고중식(대의원), 김옥범(대의원), 박인택(대의원), 유성영(대의원), 윤병호(대의원), 이기연(대의원), 이승헌(대의원), 정준애(대의원), 조천복(대의원), 전영태(대의원), 황병루(대의원)), 사회보험노조 동대문지부(정세윤), 전국대학노조 한양대지부 김미옥 지부장, 진보신당 동대문당원협의회 고현종 대표

(이 외에 정치기본권을 보장받지 못해 이름을 밝히기 어렵지만 전교조 동부지역의 3명의 집행부와 조합원도 연서에 참여했습니다. 양해해 주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