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다함께가 25일 당대회에서 배포할 리플릿에 실린 글이다.


참여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민주노동당 지도자들은 그것에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분열을 조장하지 말라’거나, ‘당대회 결과가 무엇이든 단결해야 한다’며 분열을 걱정하는 척한다.

그러나 이것은 완전히 적반하장이다. 지금까지 ‘진보대통합’을 ‘진보대분열’로 왜곡시킨 것도,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까지 쪼개질지 모르는 위기를 만들어낸 것도 바로 참여당과의 통합을 추진해 온 민주노동당 지도자들 자신이기 때문이다.

물론 진보대통합을 가로막으려는 우파들의 훼방도 있었고, 진보대통합이 아니라 민주대연합을 추진하는 사람들의 문제도 있었고, 단결 염원을 저버린 진보신당 독자파의 문제도 있었다.

그러나 진보대통합을 ‘감동과 열기’가 아니라 ‘짜증과 상처’만 남도록 만들어 온 것은 무엇보다 바로 민주노동당 일부 지도자들의 참여당과의 통합 시도였다. 이것 때문에 진보대통합이 그토록 지지부진했고 거듭 무산 위기를 겪었던 것이다.

특히 진보신당 당대회에서 “부결되자마자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참여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태도는 그야말로 “아연실색할 수밖에 없다.”(민주노동당 김성진 최고위원)

이런 패권적이고 일방적인 시도는 진보신당 통합파를 내치는 것이자,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에서 참여당과의 통합을 반대하는 세력도 내치는 것이 아닐 수 없다. 권영길 의원 등 민주노동당 전 대표들까지 나서 “진보정치 세력의 절반이 등을 돌리게 될 것”이라고, 민주노총 주요 지도자 등이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는 것”이라고 경고해도 막무가내다.

상대방을 막다른 골목으로 몰아붙이고 스스로 분열을 조장하면서 ‘단결하자, 분열은 안 된다’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진심으로 분열이 걱정된다면 분열을 낳고 있는 원인, 즉 무원칙하고 일방적인 참여당과의 통합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 오늘 참여당과의 선통합 안건을 부결시키는 것이야말로 진보의 단결을 추구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