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민주노동당 게시판과 〈민중의 소리〉 등 일각에서 ‘참여당과의 선통합’에 반대한 민주노총 김영훈 위원장과 권영길 의원에 대한 비난과 막말이 쏟아지고 있다. 당대회 결과에 만족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을 수는 있지만, 도를 넘는 원색적인 비난을 해선 안 된다.

9월 25일 민주노동당 당대회에서도 일부 대의원들은 김영훈 위원장과 권영길 의원이 연설하는 도중에 “격조”없이 막말을 했다. 특히 권 의원이 민주노총의 산별·연맹 이름을 하나씩 호명하면서 참여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노동자들이 많다고 하자, 곧바로 여러명의 대의원들이 야유와 고함을 퍼부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건설연맹이 호명됐을 땐 한 대의원이 “건설연맹은 통합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소리쳤다.

그러나 권 의원의 연설은 ‘여러 노조에 속한 간부·활동가·조합원 들이 참여당과의 통합에 반대하고 있으므로, 참여당 문제로 민주노총이 분열할 판’이라는 맥락이었다. 건설연맹이 공식적으로 반대를 결정했다고 하지도 않았다. 따라서 권 의원의 발언은 전혀 문제가 없다.

실제로 나는 건설노조 내에서 참여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간부·조합원 서명을 조직했다. 김금철 건설노조 위원장을 비롯해 본부장·지부장 등 여러 간부들과 조합원들이 이 서명에 동참했다. 건설노조 내에서도 강력한 반대 의견이 존재하는 것이다.

물론, 참여당과의 통합에 찬성하는 노동자 선언에 건설노조 간부·조합원 들의 이름이 포함된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 이 명단에는 본인이 동의하지도 않은, 심지어 참여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포함돼 있었다. 참여당과의 통합에 찬성하는 쪽이 명의를 도용하면서까지 세를 과시하려고 무리수를 둔 것이다.

9·25 민주노동당 당대회에서 참여당과의 통합이 부결된 이후 진보대통합의 가능성은 커졌다. 진보진영, 민주노총의 분열을 막은 민주노동당 당대회 결정은 올바랐다. 더구나 참여당은 신자유주의 세력이지 진보가 아니지 않는가.

더는 권 의원과 김 위원장에 대한 비방이 있어서는 안 된다. 당대회 결정을 무로 돌리려는 시도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