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2일 한미FTA 비준안 날치기 처리 이후 분노한 시민들이 연일 거리로 나서고 있다.

한미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이하 범국본)은 올바르게도 ‘비준 무효’ ‘이명박 퇴진’ ‘한나라당 해체’를 핵심 기조로 범국민항쟁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민주당에게 국회 등원을 거부하고 장외 투쟁에 동참할 것을 주문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한미FTA 비준안에 서명한 29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한미FTA 날치기 비준안 처리 규탄 촛불집회’에서 촛불을 든 참가자들이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그러나 범국본은 여전히 대중적 저항보다 민주당과의 공조에 미련을 두고 있다. 범국본을 주도하는 한국진보연대 일부 간부들은 민주당과의 공조를 위해 범국본의 핵심 기조인 ‘이명박 퇴진’ ‘한나라당 해체’ 요구도 낮출 수 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범국본은 민주당의 오락가락에 대해 제대로 비판하지 못하고 있다. 11월 26일 집회 때 민주당 대표 손학규가 시민들에게서 엄청난 야유를 받으면서도 “내년 총선에서 심판하자”며 투쟁 회피성 발언을 했는데 범국본은 침묵했다.

다함께 같은 급진 좌파 활동가들의 이런 비판과 제안이 충분히 수용되지 않고 있다.

따라서 범국본 상황실을 충분히 개방적이고, 협력적으로 운영해야 한다. 범국본의 최고 결정기구인 대표자회의도 향후 투쟁 계획을 진지하게 논의하는 자리가 돼야지 민주당과 협의한 내용을 보고하는 수준에 머물러선 안 된다.

더 많은 단체와 개인 들의 의견을 진지하게 논의하고 실행에 옮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