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각에서는 참여당이 포함된 새 통합 정당은 진보정당이 아니므로 민주노총이 지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정당의 계급적 성격을 규정하려면 이데올로기뿐 아니라 실천을 봐야 하고 무엇보다 계급적 기반을 봐야 한다. 

참여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운동을 벌여 온 금속노조 활동가들  이런 목소리는 향후 벌어질 당내 논쟁에서 그 올바름이 입증될 것이다.

물론, 통합당의 강령은 2000년 창당 당시 민주노동당 강령뿐 아니라 6월 당대회에서 전면 교체된 강령에 비해서도 후퇴했다. 그렇다고 민주당처럼 시장경제 구축을 표방하지는 않는다. 요컨대, 좌파 사회민주주의 강령에서 급진적 요소가 적잖이 삭감된 다소 온건한 사회민주주의 강령으로 바뀌었다고 볼 수 있다. 

실천에서는 인민전선 전략 때문에 계급투쟁을 제약하는 구실을 하곤 하지만, 최근 한미 FTA 폐기 투쟁에서 보듯이 여전히 반신자유주의 운동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계급적 기반

 재정과 인력을 충원하는 당의 계급적 기반을 놓고 보면, 노동조합 상근간부층의 기반이 과거에 비해 약화됐지만 그 기반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당 기구가 과거에 비해 더 중간계급에 의해 통제받고 있지만, 당원들도 여전히 노동계급 구성이 다수다. 투표 기반도 압도적으로 노동계급이다. 

요컨대 통합 정당은 사회민주주의 정당들과 자유주의 세력이 연합한 인민전선이면서 여전히 사회민주주의 정당 구실을 할 것이다. 

상이한 계급에 기반한 세력들이 정당 형태로 만든 이런 인민전선에서는 당연히 모순과 갈등이 발생할 것이다. 또한, 현재 민주노동당 지도부가 인민전선 전략에 근거해 특히 계급투쟁에 직면하면 기회주의적인 행보를 하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아직 대중적으로 입증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자본주의 국가를 운영해야 하는 집권 여당이 아닌 야당인데다, 스탈린주의자들이 그 내부에서 강력한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에 계급투쟁 상황에 따라 지그재그 할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좌파는 이런 모순과 동요를 이용해 개입할 줄 알아야 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