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6일 서울대 학생회 대표자들은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디도스 사건의 청와대 몸통 의혹을 정면으로 제기했다. 

“선거권마저 권력의 마수 앞에 농단됐다. … 이명박 대통령은 … 사건의 실체를 전 국민 앞에 직접 밝혀라! … 경찰의 중간 수사 발표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다.  

시국선언을 거리 투쟁으로  대학생들이 불의와 부패에 맞서 투쟁에 나선다면 이명박의 위기는 더 심화할 것이다. (사진은 2007년 대선 때 BBK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위)

“정부는 지난 1960년 3월 15일의 선거 부정이 정권의 퇴진으로 이어졌음을 기억하라! … 흐지부지 덮인다면 … 국민적 분노는 다시금 거리를 뒤덮을 것 … 서울대학교 학생들 또한 분연히 일어나 민주 수호의 길로 달려 나갈 것이다.”

방학 중인데도 온라인에서만 하루 만에 2천6백 명 넘게 이 시국선언문에 서명했다. 서명자는 계속 늘고 있고, 신문 광고를 위한 모금도 28일 오후 4시 반 현재 1천만 원이 넘었다. 

서울대 학생들의 반정부 시국선언은 정권에 또 다른 흉터를 남길 것이다. 옳게도 이런 움직임이 확산하는 분위기다. 고려대, 숙명여대 등의 학생회들도 디도스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에 동참하려 한다. 

박종찬 고려대 총학생회장은 한 인터뷰에서 “디도스 사건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강행처리 등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중요한 사건들”이라며 다른 대학 총학생회들과 공동 선언도 고민한다고 밝혔다.  

시국선언에 나서는 학생들이 김정일 사망으로 권력층 비리가 묻히면 안 된다고 주장하는 것도 옳다. 정권과 1퍼센트 특권층의 불의와 비리에 대학생들의 불만이 이토록 높은 것은 비싼 등록금과 높은 청년실업 등 청년세대의 열악한 현실 때문이기도 할 것이다. 

권력기관도 제대로 통제 안 되는 상황에서 학생들이 거리로 나서 1997년처럼 ‘정권 퇴진’을 외친다면 이것은 다른 피억압 민중의 투쟁을 자극하는 기폭제가 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