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2일, 비정규직 방문 간호사 두 명이 해고에 항의해 구로구청장실 농성을 시작했다. 

구청 측은 이들이 “불법 점거”를 했다며 비난하지만, 부당하게 노동자들을 해고한 것은 바로 구청 측이다.

노동자들은 ‘고용 불안 해소’를 요구하며 기자회견·1인 시위 등을 벌여 왔다. 

구청 측이 10개월 단위 계약으로 노동자들을 재고용하면서 ‘2년 이상 비정규직 정규직화’ 의무를 회피해 온 데 항의한 것이다.

이를 눈엣가시로 여긴 구청 측은 지난해 말 방문 간호사 재고용에서 이들을 탈락시켰다. 2년 동안 일해 온 노동자들을 하루아침에 길거리로 내몬 것이다.

1월 4일 오전 구로구청 앞에서 열린 방문간호사 부당해고 철회 촉구 기자회견

구로구청 측은 재고용 심사가 객관적으로 이뤄졌다고 말하지만,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 이들은 이미 두 번이나 재고용된 바 있고, 보건소 소장도 이들에게 뚜렷한 결격사유가 없다고 시인했다.

따라서 방문 간호사 두 명에 대한 해고는 당장 철회돼야 한다. 구청 측은 추가 심사 없이 즉각 노동자들을 재고용해야 한다.

이번 사건은 정부가 지난해 말 내놓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고용안정 대책이 보잘것없다는 것을 보여 줬다.

더구나 노동자들을 부당 해고한 장본인인 구로구청장 이성이 민주통합당 소속이라는 점은, 민주통합당의 꾀죄죄한 면모만 보여 주고 있다. 진정으로 비정규직 차별을 없애려면, 노동자들을 보복 해고할 것이 아니라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진지하게 추진해야 한다.

방문 간호사들의 구청장실 점거 농성은 정당하다. 

연대와 지지는 더 확산돼야 한다. 특히 공무원노조 구로구지부가 중요한 구실을 해야 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