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되면 핵개발을 하는 이란을 폭격하겠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샌토럼    

 “[이명박] 대통령에게 일과가 끝나면 관저에서 무엇을 하느냐 물었더니 ‘집사람 꽁무니만 졸졸 따라다닌다’고 했다.”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김연광의 폭로    

 “다들 밥에 손이 안 가 한참을 그냥 말없이 있었습니다. … 누구라고 할 것 없이 깊은 한숨이 전염병처럼 방을 돌았습니다.”

전여옥이 전하는 한나라당 의원들의 식사 풍경

 “김근태 씨를 민주화운동의 대부라고 호칭하는 것은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행위”

우파 교수 양동안 

 “전철연 … 서초2동 전역을 쩌렁쩌렁 울리면서 시끄럽게 하는 건 진짜 미친놈들”

한나라당 최연소 비대위원 이준석     

 “만약 [디도스 사건의] 배후가 있다면 그걸 밝히는 건 신의 영역”

검찰, 소망교회 가서 기도하려나

 “한나라당은 제 당이고 제가 가장 한나라당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최구식, 그래서 더 의심이 간다

 “이름 세 글자만 들어도 알 만한 사람이 책임질 것이다.”

디도스 주범 공씨가 공범 황씨에게 했다는 말

 “남자 화장실에 휴지가 떨어졌다는 이유로 나를 해고했다고 하더라.”

새해 벽두에 서울고등법원에서 해고당한 청소노동자

“도지사의 음성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불을 잘 꺼도 도지사 음성 기억 못하면 좌천된다.”

개콘 ‘사마귀 유치원’의 훌륭한 소방관 되는 법

“박근혜 말 한마디에 급조된 학교폭력 신고전화 117. 이제 박근혜도 놀이 할려나? 여보세요. 나 박근혠데 …”

한 네티즌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