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호텔 노동자들이 파업 38일 만에 의미있는 성과를 냈다.

노조는 비정규직 정규직화, 고용안정협약 준수 등을 약속받았다. 용역회사까지 설립해 외주화를 추진하려던 사측의 구조조정 드라이브에 제동을 건 것이다. 특히, 정규직 노동자들이 비정규직과 함께한 투쟁은 고무적이었다.

한국노총 소속으로 쟁의 한 번 해보지 못했던 노동자들이 민주노총으로 옮겨서 처음으로 한 달 넘게 투쟁해 스스로 쟁취한 것도 의미있다.

물론, 투쟁의 직접적인 계기가 된 부당 전보를 막지 못한 것은 무척 아쉽다. 노조 지도부가 투쟁 수위를 높이길 주저하지 않았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번 성과는 정부·여당이 더한층 깊은 위기로 빠져들고, MBC 파업, 쌍용차 투쟁, KTX 민영화 반대 투쟁 등 저항의 가능성이 꿈틀거리는 속에서 이뤄졌다. 정치적 상황이 세종호텔 투쟁에 무엇보다 큰 영향을 미친 것이다.

세종호텔 투쟁은 1월 17일 사측이 구사대를 동원해 농성장을 침탈하면서 관심을 모으기 시작했다. 1월 30일 ‘희망뚜벅이’ 집회를 앞두고 ‘비정규직 정규직화’ 요구가 주목을 받으면서 사회적 지지도 넓혀졌다. 

1월 30일 ‘희망뚜벅이’와 함께한 세종호텔 집회
2월 4일 KTX민영화 저지 집회에 참여한 세종호텔 노동자들 

세종호텔 회장 주명건이 MB의 측근이라는 점도 주요했다. 노조는 “우리도 MB맨에 맞서 싸우고 있다”며 파업 중인 MBC 노동자들과 홍보전을 함께하고, KTX 민영화 반대 집회에 대열을 지어 참가했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김영훈 위원장, 철도노조 이영익 위원장을 비롯해 홍세화·노회찬 등 진보 인사들이 농성장을 찾았다. 민주당 정동영 의원까지 지지 방문을 왔다.

결국 사측은 ‘희망뚜벅이’가 주최하는 2차 세종호텔 집회를 하루 앞둔 2월 6일 밤, 한발 양보했다. 

MB의 측근

세종호텔 노조가 그동안 정치적 투쟁들에 연대해 온 것이 이번에 도움이 됐다고 볼 수 있다. 노조는 2008년 촛불집회 때부터 최근 한미FTA 저지 투쟁에 이르기까지 사회적 투쟁에 관심을 갖고 동참해 왔다.

그러나 노조 지도부가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자신의 투쟁을 더 강력하게 밀어붙였다면, 더 빨리, 더 나은 성과를 낼 수도 있었을 것이다.

노조 지도부는 조합원들의 압력에 밀려 로비 농성에 돌입했고, 이후 “프런트 대체 인력 투입을 막자”, “투쟁 수위를 높이자” 하는 제기를 적극 수용하지 않았다.

뒤늦게 투쟁 수위를 높이기로 결정했지만, 그 후로도 1주일 동안 주저하면서 위기를 자초한 점이 있다.

이런 과정에서 처음에 50여 명으로 시작된 농성 대열은 점점 줄었다.

지난해 복수노조 설립 이후 조합원 수가 급격히 줄어든 것도 노조 지도부가 노동자들의 요구와 불만을 적극 받아 안으며 투쟁을 건설하지 못한 탓이 컸다.

따라서 세종호텔 노조는 이번 투쟁에서 드러난 장점과 약점을 곰곰히 되짚어 보면서, 복귀 이후에도 계속될 전투에 올바로 대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