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권 독립을 요구하는 〈부산일보〉 노동자들의 투쟁이 한창이다.

현재 〈부산일보〉의 소유주는 주식 1백 퍼센트 전부를 보유한 정수장학회다. 박근혜가 이 정수장학회의 실질적 소유주라는 것은 널리 알려진 바다. 그래서 〈부산일보〉 사측은 선거 때마다 노골적으로 박근혜를 미화하며 불공정한 언론 만들기에 앞장서 왔다.

2월 20일 <부산일보>촛불 문화제

정수장학회와 박근혜의 〈부산일보〉 지배는 정당성도 없다.

최근 법원이 밝힌 것처럼, 1962년에 박정희가 〈부산일보〉 소유주한테서 강제로 빼앗은 것이 이 재단의 출발이고, 이름만 바꿔달았을 뿐이다. 아버지로부터 재단을 물려받은 박근혜는 2005년까지 10년 동안 이사장이었고, 그 이후에도 그의 측근이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이 때문에 노조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투쟁에 돌입했다. 사건의 발단은 노동자들이 신문 1면에 ‘정수장학회 사회 환원’ 촉구 기자회견을 보도하면서 시작됐다. 사측은 곧바로 편집국장을 대기 발령하고 노조 위원장을 해고했다. 노동자들이 또다시 ‘부당 징계’를 기사화하려하자, 사측은 아예 신문 발행을 중단시켰다.

노동자들은 지역의 정당·시민사회의 연대 속에 지지를 넓혀 갔다. 최근 부산을 방문하자마자 〈부산일보〉 노동자들의 시위에 직면한 박근혜는 “나하고 할 얘긴 아니다” 하며 책임을 회피했지만, 이런 말은 먹히지 않고 있다. 여론은 정수장학회와 박근혜를 정조준하기 시작했다. 이 속에서 노동자들은 기존 사장을 퇴진시켰지만,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투쟁을 지속하고 있다.

공정 언론을 위한 싸움에 연대하자.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