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동서울 우편집중국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노조를 결성하고, 상급단체를 민주노총으로 결정했다. 

이 노동자들은 3월 단체협상을 앞두고 임금 차등 등급제 폐지, 잃어버린 휴식시간 보장, 탄력근무제 폐지, 열악한 복지후생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2007년에 2년 이상 근무한 계약직 노동자들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시켰지만, 노동자들의 처지는 나아지지 않았다. 

차별의 설움을 딛고 자주적 노조를 결성한 노동자들

김은철 공공운수노조 전국우편지부 지부장은 이렇게 말했다.

“[매번 새로 쓰던] 계약서만 안 썼지 변한 게 없습니다. 임금이 정규직의 3분의 1 수준입니다.

“무거운 우편물을 나르면서 허리를 다치거나 하는 일들도 많은데, 산업재해를 인정받기도 어렵습니다.”

그런데도 정부는 이 노동자들을 ‘정규직’이라고 집계한다. 동서울 우편집중국의 70퍼센트는 이런 비정규직이다. 

김진숙 부지부장은 열악한 노동조건에 울분을 터뜨렸다.

“비정규직 사이에서도 임금에 차등을 두는 등급제가 있습니다. 4등급이면 최저임금보다 못한 월급을 받게 됩니다.” 

사측은 노조 가입을 선동했다는 이유로 지난해 말 비정규직 노동자 4명의 계약을 해지하기까지 했다. 한국노총 소속의 정규직 노조 지도부는 이런 노동자들의 고통에 눈을 감아 왔다. 

그러나 김은철 지부장은 “정규직 노동자들 중에도 우리 비정규직 노조를 응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고 말했다. 그는 더 많은 노동자들과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우편집중국에 있는 노동자들뿐 아니라 비정규직 9백만 노동자들과 함께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