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청년 비례후보 경선에 참여하고 있는 김지윤 후보가 “제주 ‘해적기지’ 반대합니다! 강정마을, 구럼비 바위 지켜냅시다!”라는 글을 올리자, 이명박 정부와 우파들은 김지윤 후보를 매도하며 비난하고 나섰다.

강용석은 김지윤 후보를 ‘해군 모욕죄’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본인은 군 법무관 시절 사병을 폭행하며 자백을 강요한 가혹 수사로 물의를 일으켰던 사람이 ‘국군 장병’ 운운하는 것은 위선적이다.

새누리당 의원 전여옥은 “고대녀의 해적발언, 김정은 만세! 가 그 속뜻?”이라고 말하고 “바윗덩어리를 위해 삭발하고 눈물 흘리는 그들은 목숨이 경각에 달린 탈북자를 생각치 않는다” 하고 비난했다. 그러나 이런 비난은 가당치 않다. 김지윤 후보는 〈탈북민 강제 송환을 반대한다〉는 의견을 이미 밝힌 바 있다.

김지윤 후보는 탈북민을 우파 결집용 카드로 이용하는 보수세력의 위선을 비판하며, 전 세계 99퍼센트의 연대라는 관점에서 “탈북민들을 가로막는 북한과 중국, 그리고 위선적인 한국과 미국 기성 권력자들에 모두 반대하며 탈북민들의 자유를 옹호”했다.

또, 우파들은 김지윤 후보가 해군 사병 개개인을 해적으로 매도한 것처럼 왜곡하며 진정한 쟁점을 흐리고 있다. 김지윤 후보는 이런 매도에 대해 “평범한 사병들을 ‘해적’이라 한 적 없다”고 밝히고 “이명박 정권과 해군 당국을 ‘해적’에 빗대 비판한 것”은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김지윤 후보는 제주 강정마을에 내려가 있다. 후보의 웹사이트에 실린 소식을 그대로 전한다. 


강정 마을 촛불 집회 현장에서(3월 8일)

저는 지금 제주도 강정마을입니다. 이미 어둑어둑해진 길을 따라 걷는데 참 평화롭고 아름답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을회관에 가니 촛불집회가 진행 중입니다. 마을회장님, 주민분들, 작가협회분들의 발언이 이어졌습니다. 강용석 의원이 저를 고소고발했다며 제게도 발언할 기회를 주셨습니다. 저는 이렇게 발언했습니다.

“강정마을 주민들의 절대적 반대에도 불구하고 기지 건설을 강행하고 강정을 지키려는 마을 주민들과 평화 활동가들을 폭력적으로 연행하는 정부의 행태에 평화를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 분노를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김미화 씨가 인증샷 동참 제안을 트위터에서 하신 것을 보고 저도 동참했습니다. 강정마을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빼앗고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파괴하고 평화를 위협하는, 지금 정부가 이 곳 강정마을에서 저지르는 극악무도한 행태가 과연 해적과 다를 것이 무엇이겠습니까. 그래서 저는 제주 해적 기지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오래전부터 주민분들이 해군이 아니라 해적이나 다름없다고 말씀하시던 그 울분에 공감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구럼비를 폭파하고 민심이 폭발하자 정부는 짜증이 난 듯합니다. 국방부와 해군 당국이 저의 해적기지 발언을 두고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합니다. 강용석 전 의원이 저를 고소고발했습니다. 이것은 저에 대한 공격만이 아니라 강정을 지키려는 주민들의 절규와 외침을 공격하는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구럼비 바위만이 아니라 강정을 지키고 평화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습니다. 우리 함께 강정을 꼭 지킵시다.”

그러자 주민분들은 “아이고 스타 됐네.”, “힘내라”며 오히려 웃으며 박수를 쳐주셨습니다. 저에게 파이팅을 외치시는 분들을 뵈면서 힘이 났습니다. 이 분들과 꼭 함께 강정을 지키기 위해 싸워야겠다는 다짐도 강해졌습니다.

촛불집회가 끝나고 이 곳에 모인 사람들이 한데 어우러져 춤도 추고 노래도 불렀습니다. 어깨동무도 하고 강강술래도 하고 다들 처음보는 분들인데도 어색함없이 한 데 어우러졌습니다. 평화를 사랑하는 마음, 강정을 지키겠다는 절실함이 우리 모두에게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연행되고 정부가 폭파를 강행하는 상황임에도 모두가 웃음을 잃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따뜻하고, 이렇게 소박한 분들인데 정부는 이 분들을 연행하고 폭력으로 절규를 입막음하려한다는 생각에 더 분노가 커졌습니다. 이렇게 평화로운 마을을 짓밟는 정부의 만행을 꼭 저지해야 한다는 확신이 강해졌습니다.

내일 새벽 구럼비 바위 폭파를 막으러 저는 주민분들, 강정을 지키려 이 곳에 온 분들과 함께 나갈 것입니다. 여러분 우리 함께 강정을 지킵시다. 저도 끝까지 함께 싸우겠습니다!

D.K.K.K. (Don't kill Kangjeong Kurumbi. 강정과 구럼비를 죽이지 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