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휘날리며〉가 관객 동원에서 〈실미도〉의 기록을 뛰어넘을 것인지가 관심의 초점이 되고 있다.

〈태극기 휘날리며〉는 제목과 달리 〈배달의 기수〉류의 영화가 아니다. 이 영화는 〈공동경비구역 JSA〉 와 마찬가지로 단순한 애국심이나 반북 이데올로기에서 벗어나 있다.

영화의 주인공을 포함한 대부분의 등장인물들은 애국심이나 반공 이데올로기의 포로로 그려지지 않는다. 장동건이 분한 주인공은 징집 장교에게 “전쟁이 나랑 무슨 상관이냐”면서 강제징집을 거부한다. 영화배우 공형진이 분한 한 병사는 “일제 때는 나라 구하려고 싸우기나 했지. 이놈의 전쟁은 누가 이기든 무슨 상관이야!”라고 절규한다. 이러한 점 때문에 국방부는 지원을 거부했다. 감독 강제규는 내용을 바꾸면 지원해 주겠다는 국방부의 유혹을 거절했다.

그러나 이 영화는 장점 못지 않게 커다란 단점이 있다. 전쟁 속의 형제애를 뼈대로 하는 줄거리는 작위적이고 엉성하다. 어떤 관객들은 신파조의 과장된 음악에 불만이 생길 것이다.

이 영화는 ‘라이언 일병 구하기'가 유행시킨 혼란스러운 전투 장면을 따라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돈을 들인 전투 장면은 참혹함과 시각적 쾌감 사이를 오간다. 감독은 “전쟁의 참혹함을 다루고 싶었다”고 말하지만 6·25라는 전쟁의 역사적인 맥락을 완전히 무시하고 있기 때문에(심지어는 미군도 등장하지 않는다) 이런 측면이 쉽게 와 닿지 않을 것이다. 마지막에 형제가 남·북한군으로 대적하는 장면은 “동족상잔”이라는 6·25에 대한 상투적 해석으로 읽힐 여지도 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