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7일 KBS 〈심야토론〉에 출연한 노회찬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임금 삭감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국민대 홍성걸 교수는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는 십수 년간 해 온 얘기지만, 노동계가 임금 삭감을 동의하지 않아서 합의가 안되는 것”이라며 통합진보당은 노동계의 합의를 이끌어 낼 특단의 대책이 있는지를 물었다. 

물론 노 대변인은 이명박 정부가 4대강 사업에 30조 원을 들이고도 34만 개 일자리는커녕 일자리 1만 개도 만들지 못한 것을 비판하며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등 정부의 책임을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임금 인하가 필수적이고, “통합진보당이 노동계와 워낙 대화가 잘 되기 때문에” 충분히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도 했다. 

위험성

노 대변인의 이런 대답은 인민전선과 연립정부 노선이 가진 위험성을 힐끗 보여 줬다. 통합진보당이 새 정부에 참여하게 되면 기존에 가지고 있던 노동운동에 대한 영향력을 노동자들에게 임금 삭감을 종용하는 등 노동자들을 달래는 데 사용하게 될까 우려스럽다. 

어려운 경제 위기 상황에서도 기업들은 정부의 기업 퍼주기 정책의 혜택을 누리면서 꾸준히 매출과 순이익을 늘렸다. 기업들은 돈을 한푼이라도 더 아낀답시고 노동자들을 거리로 내몰고, 노동자들에게 저질 일자리를 강요했다. 

따라서 진보정당이라면,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동자들도 비용의 일부를 부담해야 한다는 주장을 받아들일 것이 아니라, 기업과 정부가 온전히 비용을 부담해야 함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