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2009년 쌍용차 점거파업을 이끌었다는 이유로 3년째 감옥에 갇혀 있는 한상균 전 지부장이 김정우 현 지부장에게 보낸 편지다. 한상균 전 지부장은 8월 5일 출소를 앞두고 투쟁 동참을 준비하고 있다. 쌍용차지부 김정우 지부장이 〈레프트21〉 독자들을 위해 편지를 공개했다.


한상균 쌍용차 전 지부장 ⓒ임수현

며칠 전 화성에 산불이 났는데, 헬기들이 화성교도소 상공을 비행했습니다. 여름에 듣는 헬기 소리는 그해(2009년) 여름의 잔혹함을 울컥울컥 솟아나게 합니다.

폭설을 이불 삼은 노숙 [투쟁] 소식을 들은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한여름입니다. 더는 물러설 곳 없는 노동자들의 투쟁이 더위만큼이나 뜨거워질 수밖에 없는 것이 이 시대의 본 모습이라 생각하니 분하고 참담합니다.

유령과의 싸움이라고 걱정하는 이들도 많지만, 동지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연대의 폭이 넓어지고 있습니다. 정리해고와 비정규직이 사회적 재앙임이 인식되고, 급기야 대선 주자들의 첫째 화두가 된 것은, 험한 시간을 견뎌 온 동지들의 열정과 헌신임을 그 누가 반론할 수 있겠습니까.

신문을 펼치기가 겁나지만, 외로운 쌍용차 노조의 깃발을 앞세우고 범국민대회를 했다는 기사를 보면서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을 쏟기도 했습니다.

이제 [출소가] 한 달여 남은 것 같습니다. 고통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자연의 순리까지도 회초리 삼으며 나약함을 이겨내려 몸부림 쳤지만, 지난 3년간 온실 속 화초가 돼 버린 것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비난과 독설까지도 그립습니다.

한편으론 두렵고 설레기도 한 세상을 날마다 상상해 봅니다. 수의를 벗고 상복과 투쟁 조끼를 입고 동지들을 불러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비할 바 없는 행복일 것 같습니다.

동지들이 쌓은 신념의 언덕에 기대면서 노동자답게 살기 위한 단련을 게을리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얀 벽에 걸린 22장의 만장을 옮길 수는 없겠지만, 가슴 깊이 새겨서 대한문으로 달려가려 합니다.

술 한 잔 올리면서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말라버린 눈물을 대신할 수 있을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1퍼센트의 희망으로 99퍼센트의 절망을 걷어내듯이, 산 자의 몸은 죽기를 각오한 투쟁으로 희망의 길을 만들겠노라, 그리고 먼저 간 동지들께 보고하겠노라 다짐을 하려 합니다.

고생하는 동지들 모두 건강하길 기도합니다. 함께 웃는 날도 빨리 오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형님! 사랑합니다. 존경합니다.

2012년 7월 1일

화성옥에서 상균 올림

2009년 8월 6일 한상균 지부장이 77일간 함께 농성을 벌인 조합원들과 일일이 악수한 후 떠나는 조합원과 포옹을 하고 있다. ⓒ제공 <노동과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