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은 시리아에 대한 제재를 늘렸다. 시리아 고위층 28명과 두 기업의 자산을 동결한 것이다. 

그 사이 터키 정부는 물자를 싣고 시리아로 가는 아르메니아 비행기를 무기 반입을 막는다는 구실로 강제 착륙시켰다. 터키는 시리아 내전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해 애를 써 왔다. 유엔은 시리아의 저항군과 정부군을 똑같이 여기면서 양쪽에 휴전을 제의했다.

서방은 이 반란을 완전히 집어삼켜서 독재자 바사르 알 아사드 이후의 정부를 지배하고자 한다. 터키는 지역 맹주의 대접을 받으려 한다.

그러나 이 반란은 시리아 민중이 시작한 것이다. 1년 넘게 시리아 민중은 유혈 진압에 맞서 자유를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고 있다. 서방과 그 동맹국의 간섭 없이 시리아 민중은 스스로의 힘으로 투쟁의 종지부를 찍을 수 있다.

출처: 영국의 혁명적 좌파 신문 <소셜리스트 워커> 2325호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