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대선에서 이정희 후보 때문에 우파가 결집해서 박근혜가 당선했다는 게 상식처럼 굳어지고 있다. 보수 정치인들과 조중동 등 보수언론이 앞장서서 이런 주장을 펴며 이정희 후보와 통합진보당을 공격했다. 

대선 패배의 속죄양을 찾으려는 민주통합당 일각에서도 이런 주장이 나왔고 〈한겨레〉, 〈경향신문〉 등도 이를 거들었다. 그러나 이정희 후보의 언행이 박근혜에게 오히려 도움을 줬다는 주장은 사실로 뒷받침될 수 없다. 

통계수치를 봐도 박근혜의 지지율은 TV 토론을 한 이후 다양한 여론조사에서 대개 정체 상태를 유지한 반면 문재인의 지지율은 꾸준히 상승하는 추세를 보였다. 한국갤럽이 대선 직후 한 여론조사를 보면 문재인에게 투표한 사람 중 27퍼센트가 ‘1주일 전에 지지를 결정했고 TV 토론과 SNS 등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물론 일부 우파들이 ‘이정희 효과’를 결집의 요소로 꼽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것은 이정희 후보의 발언이 박근혜를 지지했던 보수 진영을 불편하게 했다는 사실을 보여 주는 것이기도 하다.

실제로 TV 토론에서 ‘박근혜가 이정희에게 고문당했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이정희 후보는 “친일의 후예, 낡고 부패한 유신독재의 뿌리”인 박근혜를 궁지에 몰아넣으며 우파를 곤혹스럽게 한 반면, 반우파 지지층을 속시원하게 해 줬다.

토론회 직후에 “다카키 마사오”, “전두환 6억” 등은 검색어 1, 2위에 오르며 많은 사람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또 이정희 후보는 “IMF 이후 민주정부 기간 동안 대학 등록금은 올라가고, 비정규직은 늘어나고 양극화는 심해졌다”며 민주당의 문제점도 비판했다.

이정희 후보의 말이 문제였던 것이 아니라 오히려 진보가 단결해서 이런 목소리를 더 크게 내지 못한 것이 아쉬울 따름이다. 선거에서 박근혜를 막지 못한 이유도 이런 더 큰 배경 속에서 찾아야 한다.

탄압

우파는 선거가 끝나고도 분을 삭이지 못하는 듯하다. 당시 새누리당 김성주는 “주변에 있는 분들이 진짜 흥분해서 … 굉장히 분노했다”며 우파의 분위기를 보여 줬다.

그래서 우파 언론은 국고보조금의 취지를 흐리며 통합진보당이 국민 세금 27억 원을 ‘먹튀’했다고 왜곡과 비방을 하고 있다. 게다가 5백60억 원에 달하는 선거비용을 고스란히 보전받을 새누리당이 통합진보당의 27억 원을 문제 삼는 것은 황당한 일이다. 법원에서도 통합진보당에 대한 편향된 판결이 이어지고 있다. 

우파는 이런 공격을 통해서 통합진보당 사태 이후 분열과 반목이 거듭돼 온 진보진영 내부에서 분열의 골이 더욱 깊어지길 바랄 것이다. 그리고 ‘종북 좌파의 주도 속에 너무 왼쪽으로 가서 중도를 잃은 게 문제’라는 목소리가 진보진영에서도 더 커지도록 부추기려 할 것이다.

따라서 진보진영의 분열에 책임이 있는 이정희 후보와 통합진보당 지도부에 비판적인 사람들도 이런 공격과 마녀사냥에는 반대해야 마땅하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