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8일, 105주년 세계 여성의 날 집회 '그래도! 여성의 시대는 오지 않았다! 여성, 희망과 연대로 전진!'이 서울 보신각에서 열렸다. 민주노총 노동자들과 진보정당·사회단체 회원 1천2백여 명이 모였고, 시청까지 행진했다.

'105주년 3·8 여성대회 공동기획단'(민주노총 여성위원회, 노동자연대다함께, 사회주의노동자계급정당건설 공동실천위원회, 사회진보연대, 전국학생행진,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진보신당, 진보정의당, 통합진보당)이 이날 행사를 주최하고 민주노총이 주관했다.

참가자들은 '첫 여성 대통령'이라는 박근혜 정부가 정작 여성 노동자들의 요구에는 관심이 없다고 폭로하며 양질의 여성 일자리, 복지 확충, 비정규직 정규직화, 동일 노동 동일 임금을 요구하며 행진했다. 낙태 금지 반대, 성희롱·성폭력 근절 등 여성의 몸에 대한 자기 결정권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행진을 마친 뒤 대한문 쌍용차 노조 분향소를 방문해 쌍용차 노동자들에게 연대를 표시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