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가 철도 분할 민영화에 나서자, 지역과 거리에서 반대 운동이 성장하고 있다.

서울·경기·수원·목포·광주·제천단양·대전·부산·경남·전북 등 전국에서 지역대책위들이 본격 가동되고, 서울 동부·서부·남부·북부·중부 지역대책위도 건설됐다.

이런 대책위들은 거리에서 서명 운동, 홍보전, 토론회, 현수막 걸기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각 지역에서 열리는 홍보전에는 철도 노동자, 학생, 사회단체·노동조합 활동가 수십 명이 참가하고 있고, 참가자 수는 점점 더 늘고 있다.

최근 홍대 앞 홍보전엔 40여 명이 참가해 활력 있게 서명을 받고 민영화 반대 주장을 펼쳤다. 거리의 청년들은 “내가 이래서 박근혜 안 찍었다”, “우리가 촛불집회 때 민영화 반대를 그렇게 외친 걸 잊었나” 하며 응원했다. 철도 노동자들도 “이렇게 지지가 크다니, 정말 흡족하다”며 상당히 고무됐다.

서울 동부지역에선 철도 민영화 반대 운동을 계기로 지역의 연대가 활성화하는 분위기다. 지역단체들은 공동 활동을 통해 결속력을 높이고 있고, 철도 노동자들은 특히 청소 노동자들, 학생들의 연대에 자극을 받았다. “우리보다 처지가 열악한 분들이 이렇게 오다니, 정말 고맙고 연대의 소중함을 느꼈다”, “앞으로 대학에서 학생들과 간담회도 해 봤으면 좋겠다”는 얘기들이 나오는 것이다.

이처럼 거리와 지역에서 벌어지는 운동은 철도 노동자들의 자신감을 북돋고 연대를 확대하는 데 중요한 구실을 하고 있다. 이는 철도 노동자들이 자신감 있게 파업을 결의하는 데도 큰 힘이 될 것이다.

실제로 6월 말까지 전국 주요 도시 15곳에서 열리는 ‘지역대책위와 함께하는 철도 노동자 야간 총회’는 쟁의 찬반투표를 앞두고 있는 노동자들의 사기를 끌어올리는 구실을 하고 있다.

6월 12일 전북 익산에서 열린 야간 총회는 성공적인 첫 출발을 알렸다. 이날 집회에는 철도 노동자와 가족, 연대단체 활동가 4백여 명이 모여 투쟁을 결의하는 축제의 장이었다. 활력 있는 집회로 참가자들이 고무됐고, 노동자들은 “높은 지지로 파업을 가결하자”, “열차를 멈춰서라도 국민의 철도를 사수하자”며 힘을 모았다.

이런 거리와 지역의 민영화 반대 운동은 더 확대돼야 한다. 민영화는 해당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일자리와 노동조건을 심각하게 위협할 뿐 아니라 공공요금 인상, 서비스 질 저하를 낳을 것이기 때문이다.

지금 박근혜의 위기는 우리에게는 싸우기 좋은 기회다. 성장하고 있는 민영화 반대 운동의 건설·확대에 박차를 가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