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노동자 사이에 임금 인상에 대한 요구는 꽤 넓게 퍼져 있었다.

노조가 없는 삼성중공업조차 올해 1.8퍼센트 임금 인상안이 51퍼센트의 반대로 부결돼 큰 파장을 낳은 바 있다.

현대중공업도 2009년에 임금이 동결된 데 이어, 2012년 2퍼센트, 2013년 1.6퍼센트밖에 인상이 안 돼, 경제 위기 이후 실질임금이 꾸준히 삭감돼 왔다.

게다가 현대중공업은 2012년 10~11월에 만 50세 이상 관리직 2천 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아 고용 불안에 대한 위기감도 커졌을 것이다. 현대중공업이 희망퇴직에 나선 것은 1973년 설립 이후 처음이었다고 한다. 

현대중공업의 조선 부문 기능직 노동자 수

(자료: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조선자료집 2013》에서 재구성.)

  2007년 2008년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1,208 20,606 20,437 18,005 21,585 23,072
직영 9,490 9,217 8,824 7,243 7,261 7,112
하청 11,718 11,389 11,612 10,762 14,324 15,960
(비율) (55%) (55%) (57%) (60%) (66%) (69%)

또, 위 표에서 보듯, 현대중공업 조선 부문 기능직 노동자 중 하청 노동자 비중이 2008년 위기 시작 때 55퍼센트에서 2012년에 69퍼센트로 급등했다.

물론 2012년 하청 노동자 비중은 삼성·대우 등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삼성·대우가 위기 전부터 하청 비율이 높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이 최근에 느끼는 위기감은 더 클 수 있다.

게다가 같은 기간에 삼성·대우에서 직고용 노동자 수는 큰 변화가 없는데 반해, 현대중공업에서는 직고용 노동자 수가 2천 명 넘게 줄었고 하청 노동자 수는 4천 명 넘게 늘었다는 점도 위기감을 부추겼을 수 있다.

그래서 이번에 당선한 현대중공업 정병모 위원장의 “정규직 퇴직시 퇴직자의 1.5배에 해당하는 사내하청 노동자 정규직 채용” 공약은 노동자들 사이에서 꽤 큰 공감을 얻었을 것이다.

이처럼 계속되는 조선업 불황과 노동자들의 처지 악화는 불안감과 불만을 키워, 좌파 노조 지도부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조선업황이 호전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사측도 쉽사리 양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앞으로 현대중공업 등에서 격렬한 투쟁이 벌어질 가능성은 크다고 볼 수 있다.

활동가들이 지금부터 투쟁을 준비하고 조직해야만 사측을 굴복시키고, 임금 인상, 노동조건 개선,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에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