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의 새 원내대표로 김덕룡이 선출됐다. 김덕룡은 “박대표[박근혜]와 저는 오랫동안 큰 틀에서 같은 길을 걸어 왔다”고 말했지만 다른 길을 걸은 적도 있었다.

김덕룡은 박정희 정권 때 반독재 투쟁을 벌이다 세 차례나 투옥됐다. 이후 김덕룡은 김영삼 밑에서 야당 활동을 했다. 그러나 1990년 노태우·김영삼·김종필이 야합한 3당합당 이후 김덕룡은 독재정권의 후예들과 “큰 틀에서 같은 길을 걸어 왔다.”

그 길은 부패와 지역주의·냉전 선동으로 얼룩진 길이었다.

김영삼 정부 말기에 ‘한보게이트'가 불거졌을 때 김덕룡은 ‘정태수 리스트'에 이름이 올랐고 측근이 5천만 원을 받은 것이 드러났다.

1995년 지방선거 때 민자당 사무총장 겸 선거대책본부장이었던 김덕룡은 안기부 예산 257억 원을 선거 자금으로 이용한 ‘안풍'에 깊숙이 연루돼 지금도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전북 출신인 김덕룡은 영남 지역주의에 기반한 민자당(한나라당의 전신)에서 살아남기 위해 지역주의 선동을 하는 데 주저함이 없었다.

민자당 사무총장이던 1995년 “전북은 호남의 2중대쯤으로 전락했다”며 호남 분열 선동을 했던 김덕룡은 정권교체로 야당이 되자 1998년 4·2 재보선 때 “현 정권이 국가 주요직에서 경상도 사람들의 씨를 말리고 있다”고 선동했다.

1997년 신한국당(한나라당의 전신) 대선 후보 경선 때 역겹게도 ‘김영삼 정부 계승'을 내걸다 이회창에 패배한 후 김덕룡은 비주류가 됐다.

그러다 김덕룡이 다시 떠오른 것은 1998년 통일부 국정감사 때 “북한 평북 금창리에 지하 핵시설이 존재한다”며 냉전 선동에 불을 붙였을 때였다. 미국 클린턴 정부와 조·중·동은 즉각 이를 이용해 북한을 압박하며 한반도 긴장을 격화시켰다. 나중에 금창리는 텅 빈 동굴로 밝혀졌다.

2002년 대선 패배 후 파병 찬성, FTA 찬성, 탄핵안 찬성 등 꾸준히 한나라당에서 우익들과 ‘같은 길'을 걸어 온 김덕룡은 원내대표가 된 후 민주노동당을 찾아가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노동의 경직성'이라는 장애 요인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독재자의 딸과 한때 그 독재자에 저항했던 자가 이제 당 대표와 원내대표로 완전히 같은 길을 가고 있다. 그는 121명의 우파적인 한나라당 의원들 중 한 명일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