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이 아랍에미리트 왕립 쉐이크 칼리파 전문병원을 5년간 위탁 운영하는 프로젝트에 선정됐다. 서울대병원은 5년 동안 1조 원의 운영 예산을 아랍에미리트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게 된다.

서울대병원은 칼리파 병원에서 고용할 1천4백20명 중 15~20퍼센트를 서울대병원과 국내에서 선발해 보낼 예정이다. 가뜩이나 병원 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2백 명을 보낸다면 노동강도는 더 세질 것이다. 서울대병원이 선발하는 인력은 5년이 지나면 어떻게 될지도 정해져 있지 않다.

최근 서울대병원에서는 무기계약직 전환을 앞둔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해고하고 있다. 이를 보면 5년 동안 빈 2백 개 일자리에 정규직이 아니라 비정규직을 채울 공산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