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 말~20세기 초 세계 최강대국이던 영국에게는 수에즈 운하가 중요했다. 그러나 아랍 지역에서는 점차 반식민주의 투쟁이 자라고 있었다. 영국은 시온주의 국가가 “적대적 아랍주의의 바다에 떠 있는 충성스러운 작은 유대인 지역”이 될 것이라고 봤다.

1951년 이스라엘 일간지 〈하레츠〉는 나중에 유명해진 글에서 이스라엘과 서방 제국주의 간의 관계를 이렇게 정의했다. “이스라엘은 경비견이 돼야 한다. 아랍 국가가 미국과 영국의 희망을 거스른다면 이스라엘은 그런 아랍 국가에 대한 공세 정책을 도맡게 될 것이다.”

영국의 뒤를 이어 패권 국가가 된 미국도 같은 전략을 채택했다. 이스라엘은 1967년 3차 중동전쟁에서 이집트·시리아·요르단의 군대를 제압해 자신의 유용성을 입증했다. 당시 베트남에서 골치를 앓고 있던 미국은 이스라엘을 앞세우면 중동 문제를 편리하게 해결할 수 있다고 봤다. 1979년에 이란에서 혁명이 일어나 친미 왕정이 타도되자 미국에게 이스라엘은 더 중요해졌다.

그래서 지난 수십 년 동안 이스라엘은 미국 정부에게서 가장 많은 원조를 받으며 유지됐다. 최근 이스라엘이 자랑하는 아이언돔 개발에도 미국 정부의 돈이 막대하게 들어갔다.

강탈 국가, 이스라엘

《강탈 국가, 이스라엘》

존 로즈 지음

이정구 옮김|149쪽|4,500원|노동자연대

인티파다 ― 시온주의, 미국과 팔레스타인 저항

《인티파다 ― 시온주의, 미국과 팔레스타인 저항》

필 마셜 지음

이정구 옮김|351쪽|13,000원|책갈피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