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기자회견에 이어 7월 17일에도 이스라엘에 항의하는 기자회견과 집회가 열렸다.

민주노총, 언론노조, 반전평화연대(준), 노동자연대, 팔레스타인해방연대, 노동당, 통합진보당 등 약 40개 단체에서 1백50여 명이 참여했다.

팔레스타인 서안 지구에서 유학 온 청년은 다음과 같이 발언하며 연대를 호소했다.

“많은 사람들이 제게 이번 위기의 원인이 뭐냐고 묻습니다. 저는 이스라엘 점령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2014년에도 이 지구상에 점령당한 땅이 있다는 것이 믿어지십니까?

“오늘 이 자리에 2백여 명의 공습 사망자를 기리기 위해 모이셨지만, 지난 1백 년 동안 팔레스타인인들이 당한 수난도 기억해 주시길 바랍니다.

“우리는 우리의 땅을 되찾기 위해 투쟁해야 합니다. 그리고 이스라엘의 점령을 끝내야 합니다. 점령이 끝나지 않는 한, 매년, 매 반년마다 우리는 계속 투쟁할 것입니다.”

강탈 국가, 이스라엘

《강탈 국가, 이스라엘》

존 로즈 지음

이정구 옮김|149쪽|4,500원|노동자연대

인티파다 ― 시온주의, 미국과 팔레스타인 저항

《인티파다 ― 시온주의, 미국과 팔레스타인 저항》

필 마셜 지음

이정구 옮김|351쪽|13,000원|책갈피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