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3일 민주노총 중집에서 4·24 울산 총파업 집회 때 폭력 건을 두고 이경훈 지부장과 폭력 가해자 징계를 논의한다.

이는 6월 19일 민주노총 울산투쟁본부 대표자회의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이날 회의는 이경훈 지부장과 폭력 가해자의 징계를 민주노총 중집에 요구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이는 올바르고, 또 필요한 결정이었다.

이경훈 지부장은 이날 대표자회의에 직접 참석해 울산투쟁본부가 현대차지부에게 폭력 가해자를 자체 징계하라고 한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폭력 가해에 대해 전혀 사과할 의사가 없고, 이에 따른 책임을 지지 않겠다고 공언한 것이다.

그동안 이경훈 집행부가 내놨던 ‘사과문’이 그저 시간을 끌려는 술책이었고 얼마나 가식적인지 드러난 것이다. 심지어 ‘사과문’에서도 폭력 유발 운운하며 지역실천단장을 비난했다.

이경훈 집행부가 4·24 울산 총파업 집회에서 저지른 폭력은 결코 묵과할 수 없는 것이다. 이들은 지역실천단장이 연설 중에 자신들의 4·24 총파업 회피를 비판했다는 이유로 무대를 점거하고 폭력을 저질렀다. 이는 비판의 ‘말’을 ‘주먹’으로 제압하려 한 것으로, 노동조합 민주주의를 철저하게 훼손한 행태다.

게다가 비판은 정당하고 타당한 것이었다. 이경훈 지부장은 우파 언론에 대고 “억지 파업” 운운하며 전체 총파업 전선에 찬물을 끼얹었다. 투쟁을 결정하면 행동을 통일해야 한다는 노동조합의 기본 원리를 완전히 무시해 버린 것이다.

사실, 4·24 총파업만이 아니다. 이경훈 집행부는 7·15 민주노총 2차 파업도 회피했다. 쟁의권이 있는 노조만 파업에 동참하라는 금속노조 지침에 따랐다고 하지만, 박근혜의 노동시장 구조 개악은 현대차 노동자들도 겨냥하고 있다. 현대차 노동자들의 노동조건을 방어하기 위해서라도, 또 전체 노동운동에서 현대차 노조가 차지하는 위상을 보더라도 현대차지부는 이번 파업에 나섰어야 마땅했다.

게다가 이경훈 집행부의 연대단체 활동가 폭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0년 11월 현대차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점거파업을 하고 있었을 때, 연대단체 활동가를 감금 폭행한 전력이 있다. 당시 투쟁을 지지하러 온 민주노총 부산본부 김진숙 지도위원에게는 “외부인” 운운하며 모욕을 줬다.

투쟁을 발전시키려고 노동조합 활동가들과 정치·사회 단체 활동가들이 연대하며 함께 노력해 온 전통도 무시한 것이다.

민주노총 중집은 울산투쟁본부 대표자회의 결정을 수용해 이경훈 지부장과 폭행 가해자에 대한 징계를 결정해야 한다.

울산지역 좌파단체들은 꾸준하게 4·24 총파업 폭력 사태에 대해 항의와 투쟁을 조직해 왔다. 이런 노력이 없었다면 이경훈 집행부가 노렸던 바대로 폭력 사태가 유야무야 되면서 묻혔을 것이다.

이 단체들이 7월 23일 민주노총 중집에 맞춰 징계 호소 기자회견 등을 계획하고 곳곳의 단체들에게도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이 활동이 확대되도록 지지하고 동참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