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1월 10일) 공무원노조 마포구지부가 긴급 대대를 열고, 마포구청이 탈취해 간 지부 현판을 되찾아 왔다. 마포구지부는 현판식을 통해 당당하게 현판을 내걸고 노조 사무실을 정상화 했다. 지부 사무실 사수를 위한 철야 농성 14일 만의 일이다.

정부는 사무실을 “모두” 폐쇄 조치했다고 발표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마포구지부는 노조 사무실 폐쇄에 맞서 굽힘없이 맞서 싸웠고 마포구청 측이 노조 현판을 탈취한 뒤에도 사무실 사수를 위한 농성을 지속했다. 이런 투쟁을 통해 마포구지부는 지부 사무실을 지켜냈다.

정부와 마포구청의 사무실 강제 폐쇄 시도에 맞선 마포구지부의 단호한 투쟁에 광범한 지지와 연대가 모아졌다. 이런 연대와 지원은 또다른 승리의 힘이었다.

그러나 마포구지부가 말하듯이 이 투쟁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정부가 ‘불시 점검’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다. 마포구지부는 언제든 정부의 탄압이 다시 시작되면 이에 맞서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노조 탄압과 ‘공무원판 노동 개악’에 맞선 공무원노조 마포구지부의 투쟁에 관심과 지지를 보내자.

아래는 공무원노조 마포구지부가 발표한 성명이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지역본부 마포구지부 성명서]

강탈당한 현판을 복구하며 지부사무실을 정상화하다

지부 사무실을 사수하고 

퇴출제·성과주의 강화에 맞서 끝까지 투쟁하자

오늘(11.10)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마포구지부는 구청측이 빼앗아 간 지부 현판을 되찾아 오며 노조 사무실을 정상화한다. 지부 사무실 사수를 위한 철야 농성 14일, 현판을 강탈당한지 13일 만이다.

최근(11월 2일) 정부는 공문을 시행해 “비합법단체인 소위 전공노 사무실[이] … 모두 폐쇄 조치되었[다]”고 밝혔다. 11월 2일 새벽 4시 안산시지부 사무실을 강제폐쇄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 “모두 폐쇄” 선언했다. 하지만 당시 마포구지부는 6일차 사무실 사수 철야농성을 하고 있었다.

행자부는 10월 8일 1차 폐쇄 시한 직후에는 보도자료를 내는 등 적극적으로 알리더니 이번엔 그러지 않고 공문만 시행하고 말았다. 폐쇄를 거부하고 투쟁하는 마포구지부가 있었기 때문이다.

마포구지부가 지부 사무실을 지킬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조합원들의 광범한 지지와 참여가 있었기 때문이다. 다수의 조합원들이 사무실 폐쇄의 부당성에 공감했고 기자회견, 결의대회 등에 수 십명이 참여하기도 했다. 구청측의 사무실 강제폐쇄에 동원되길 거부한 조합원도 있었고 연대 온 민주노총 조합원의 출입을 막을 때 문을 열어준 조합원도 있었다. 농성장 지지방문도 이어졌고, 지부간부들은 철야농성을 유지했다.

광범한 연대도 승리의 원동력이었다. 마포구지부는 사무실 사수 투쟁을 시작하면서 지역 공대위(“공무원노조 탄압 저지를 위한 서부지역 공동대책위원회”)를 만들었다. 노동자의 기본적 권리를 탄압하는 사무실 폐쇄에 지역 시민사회단체 및 정당들은 반대의 한 목소리를 냈다. 지역 단체들은 공무원노조 탄압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처럼 역사와 민주주의를 되돌리려는 시도임을 알고 있었다.

특히 구청측의 강제폐쇄 시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 기간(10월 29일 경)에는 지부 사무실 사수를 위한 연대가 끊이지 않았다. 공무원노조 서울본부는 각 지부가 하루 한번씩 참여하는 사수조를 편성해 운영했다. 희생자원상회복투쟁위원회 수도권 동지들도 함께 했다. 공식 지침은 없었지만 이 투쟁의 중요성에 공감한 여러 지역의 활동가들의 참여가 이어졌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차별없는 서울대행진” 일정을 변경해 마포구청으로 모이기도 했다.

한편 지역 공대위 면담요구조차 거부했던 새정치연합 정청래 의원(마포을, 안행위 간사)은 행자부와 마포구청에 직접 연락해 ‘강제폐쇄’ 반대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 하지만 노조 현판을 강탈해 간 구청측의 만행에는 침묵했다. 현판을 강탈한 마포구청장이 새정치연합 소속임에도 말이다.

결국 정부는 마포구지부 사무실을 강제폐쇄하지 못했다. 이에 마포구지부는 긴급 대의원대회를 열어 빼앗긴 현판을 되찾아 걸고, 노조 사무실을 정상화하기로 결정했다.

물론 이 투쟁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정부는 향후 ‘불시점검’등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을 했다는 이유로 전교조 간부들을 검찰에 고발하는 등 탄압을 이어가고 있다. 공무원노조 탄압도 언제든 다시 시작할 수 있다. 따라서 우리는 정부가 사무실 폐쇄 등 노조 탄압에 다시 나선다면 이에 맞서 이번처럼 단호하게 투쟁할 것이다.

또 마포구지부는 지부 사무실을 정상화하고 정부가 빠른 속도로 추진하고 있는 퇴출제 도입, 성과주의 강화 등 ‘공무원판 노동개악’에 맞선 투쟁에서도 최선두에 설 것이다.

2015년 11월 10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서울지역본부마포구지부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