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창립 78년이 된 3월 22일, 삼성이 버린 또 다른 가족들이 삼성 본관 앞에 모였다. 노동조합을 만들었다는 이유로 해고돼 아직 일터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삼성 에버랜드 노동자, 삼성의 악랄한 노조 탄압으로 벌써 두 동료의 목숨을 빼앗긴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자, 그리고 9년이 넘도록 삼성의 산업재해 책임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는 삼성 직업병 피해자들은 모두 한때 삼성의 가족들이었다.

3월 22일 오전 민주노총, 금속노조삼성전자서비스지회, 금속노조경기지부삼성지회,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삼성바로잡기운동본부, 한국진보연대, 재벌사내유보금환수운동본부 등은 서울 강남 삼성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78년 삼성, 인권탄압과 오욕의 역사를 끝내자”고 외쳤다.

이들은 “삼성 창립 78주년은 영광의 역사가 아니라 탐욕과 오욕, 협작과 인권 탄압의 역사”라고 규탄하면서, “삼성이 받아야 할 것은 화려한 생일 케이크나 잔칫상이 아닌, 78년 동안 삼성이 저지른 범죄에 대한 처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삼성은 1938년 창립한 이후로 78년 동안 엄청난 성장을 거듭하며 한국 최대 기업이 되는 동안 온갖 비리와 범죄를 저지르며 부정과 탐욕의 대명사가 됐다. 지난 78년 동안 삼성은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을 건설할 권리를 탄압해 왔다. 삼성에서 일하는 수많은 사람들을 직업병 위험에 노출시키고, 76명이 죽어도 제대로 된 사과와 보상을 하지 않고 있다. 경영권을 불법 세습하며 부조리한 지배 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라두식 지회장은 “노동조합을 만들고 회사의 탄압으로 2명의 조합원이 목숨을 끊었지만 여전히 변한 것은 없다. 삼성은 서비스 노동자들에 대한 책임은 회피하면서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 삼성의 지시를 받는 바지 사장들은 노동조합을 탄압하고, 저성과자로 낙인 찍어 내쫓겠다고 한다”며 삼성의 노조탄압을 실랄하게 비판했다.

삼성은 78년 동안 노동조합의 권리만 빼앗은 것은 아니다. 노동자 76명이 삼성의 핵심인 삼성전사 관계사에서 일하다가 목숨을 잃었다. 삼성전자가 반도체·LCD 공장 직업병 피해자에게 진정한 사과와 제대로 된 보상을 약속하라며 6개월째 노숙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이종란 활동가는 “삼성은 사과를 했다고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지만, 사과는 제대로 된 사과가 아니었다”며 “삼성은 진정성 있는 사과와 배제 없는 보상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78년 동안 삼성이 이룩한 것은 화려한 성공 신화가 아니라 불법과 탈법, 비리와 생명파괴”라며 “삼성이 노동자의 생명을 존중하며, 직업병 문제를 올바르게 해결할 때까지, 노동조합 탄압을 중단하고 노동조합 파괴자들이 처벌받을 때까지, 삼성에서 일하는 모든 노동자가 정당한 대우를 받을 때까지, 삼성에 자주적인 노동조합이 설립되고 합리적인 노사관계가 정착될 때까지 '삼성 바로잡기'를 멈추지 않을 것”임을 결의했다.

삼성에 맞서 싸우고 있는 '삼성의 가족들'에게 응원을 보내자.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