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6일 오전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을 위한 네트워크 주최로 참여연대 느티나무홀 에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조광수·김승환 커플은 동성혼을 인정해 달라는 소송을 냈는데 서울서부지법은 5월 25일 각하 결정을 내린 바 있다. 

김승환 씨는 기자회견에서 법원 결정에 유감을 표하고 “동성혼 합법화를 위해 다양한 법리적·사회적 공론화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소송에 참여하는 당사자가 많아질수록 동성혼이 매우 가까운 미래로 다가올 것임을 확신한다” 하며 성소수자들의 참여를 호소했다.

김조광수 씨는 “여전히 사법부가 대한민국의 흐름을 제대로 읽지 못하는 것 같다”면서 “여론을 보면 동성결혼을 지지하는 사람 비율이 상당하다. 현명한 판단을 하길 바란다”하고 촉구하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앞서 김조광수·김승환 커플은 2013년 9월 결혼식을 올리고 그 해 12월 서대문구에 혼인신고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서대문구는 “동성간 혼인은 민법에서 일컫는 부부로서의 합의로 볼 수 없어 무효”라는 취지로 신고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김조광수·김승환 커플은 2014년 5월 서울서부지법에 불복신청을 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동성혼 소송 대리인단은 서울서부지법에 항고장을 접수하고 동시에 다른 두 동성커플의 동성혼 소송 신청서도 서울가정법원에 접수했다. 

동성혼 합법화를 위한 이들의 투쟁에 응원을 보내자.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