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을오토텍 공장 사수 투쟁에는 가족들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이재환 기자가 김미순 갑을오토텍지회 가족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인터뷰를 했다. 김미순 위원장은 거듭 연대를 호소했다.


김미순 갑을오토텍지회 가족대책위원회 위원장. ⓒ조승진

갑을오토텍 투쟁에서 가족들의 굳건한 지지와 활동이 인상적인데요, 가족대책위는 어떻게 결성이 됐나요?

회사에서 신입사원 채용을 했어요. 제가 듣기로는 10명이면 되는 걸 60명을 했어요. 그런데 그중에 비리 경찰들, 특전사 출신들이 끼어 온 거죠. 노조 파괴 목적으로 왔는데 수차례 폭력이 있었죠. 처음 시작한 건 8명이었어요.

남편들이 이런 상황인데 엄마들이 모르는 거예요. 걱정할까 봐 말 안 하고 묵묵히 견디고 하는 분들이 의외로 많더라고요. 그래서 이건 엄마들이 나서야 된다, 남편들 더 다치기 전에. 그런데 이후 흉기에 맞고 주먹에 맞고 머리도 깨지고 갈비뼈도 나가고 그런 상황이 벌어진 거예요.

그래서 이거는 소수가 할 일은 아니다 생각해서 아는 엄마들을 최대한 ‘단톡’방으로 초대했어요. 제가 그때부터 글을 썼어요. 이거 빨리 끝낼 수 있도록 하자 그런 마음으로 작년에 결성을 했어요.

그동안 노동부, 경찰청, 아산시 등을 쫓아 다니며 항의해 오셨고, 공장 앞에서는 가로막는 경찰과 싸우기도 하시고요, 직접 정부기관을 상대하면서 느낀 것도 많으실 것 같아요.

아빠들이 파업을 시작하고 3주 넘게 집에 못 오고 있어요. 경찰에서 용역들을 허가만 안 내리면 된다고 생각해서 (충남지방)경찰청장님 네 번 만나고 노동부 천안지청장님 만나러도 네 번 간 것 같아요. 아산시장님, 국회의원도 만나러 갔어요.

그런데 경찰청 가면 우리 소관 아니라 그러고, 또 경찰서 가면 권한이 없다고 그러고, 노동부 가도 법원에서 판결이 나야지 자기들 책임 아니라고 그래요. 가는 곳마다 세 명만 [들어와라] 이에요. 그래서 관공서 구호가 ‘세 명만’인줄 알았어요.

관공서 가면 기다리라고 해요. 저희도 기다려요. 제가 항상 서두에 그래요. ‘저희 좀 신사적으로 하고 싶다. 저희는 도움 받으려고 왔습니다. 엄마들이 너무 절박해서 도움 받고 싶어서 왔습니다’ 라고. 알았다고 해 놓고 그냥 방치하는 거예요. 연락 없어서 다시 가서 ‘어떻게 됐습니까?’ 하면 회의 중 아니면 출타 중이라고. 경찰서도 마찬가지로 여러 가지 핑계들을 대요.

관공서 가는 데마다 다 외면당하고 범죄자 취급 받고 할 때 보면 기분은 진짜 더러워요. 우리가 무슨 세균, 병균 된 것처럼 느껴져요. 대접까지는 바라지 않아요. 우리가 할 말 있어 왔는데 만나는 줘야 되지 않냐는 거죠.

우리가 내는 세금으로 꾸려지는 관공서인데 왜 이런 대접을 받아야 되나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우리 가대위하고 경찰들하고 7월 31일에 몸싸움이 있었어요. 욕이 나오더라고요. 제가 욕을 하고 있더라고요. 너무 화가 나서.

이번 투쟁에서 가대위가 처음부터 활약이 커 보이는 것에는 지난해부터 그런 투쟁 경험과 분노가 쌓여 온 맥락이 큰 것 같습니다. 각오 같은 게 더 커지셨을 것 같아요.

(머리띠의 “생존권 사수”를 가리키며) 올해는 더 악랄하잖아요. 버젓이 세상에 다 드러났고 법으로도 심판해서 구속이 됐는데도 진짜 너무 악랄한 거예요.

여기서 지면 진짜 우리 엄마들 밥줄 끊기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남편들도 포기할 수 없는 이유는 가족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엄마들도 그렇고 아이들도 그렇고 이번에도 아빠가 다치면 어떡하지? 아이들한테는 아마 그게 제일 큰 두려움인 것 같아요. 저희들보다도 더 큰 무게로 오는 것 같아요.

지난해에는 유치원 다니는 아이들부터 다 나왔어요. 사진으로 아빠들 피 흘리는 거, 싸우는 거, 다친 거, 다 봤기 때문에 다른 말이 필요 없는 것 같아요. 우린 여기서 지면 그냥 죽는다, 그런 각오로 움직이는 것 같아요. 그리고 몸으로 같이 해야 되는데 직장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못 오시는 분들이 10만 원씩, 20만 원씩, 30만 원씩 통장에 입금을 해 줘요.

가족대책위 활동에 자녀들도 함께 참여하는 게 인상적입니다. 어떻게 함께하게 됐고, 어떤 활동을 하는지 궁금합니다.

우리 애들이 작년에도 굉장히 많이 활동을 했어요. 올해 피켓 만든 거 다 우리 친구들(자녀들)이 만들어 준 거예요. 알바하는 친구도 있고 대학생 친구, 고등학생, 중학생, 초등학생도 있어요. 알바로 돈을 버는 친구들은 그 돈을 지원해 주는 거예요.

그래서 엄마들이 돈이 많지는 않아도 너희들한테 지원해 줄 수 있다고 그랬더니 저희도 아빠를 위해서 하고 싶은데 어떻게 돈을 받아요 그러더라고요. 너무 예쁜 거예요.

지난번 촛불 집회 때 읽었던 편지 글이 있어요. 아빠가 작년에는 ‘고3이라 너는 공부만 하면 돼’ 라는 그 말에 자기가 그냥 수긍을 했고 그런데도 공부도 안 되고 해서 그런 시간들을 보냈다고 했어요. 그런데 친구 중에 자기 이모에게 간 이식이 필요하다고 했을 때 자기 친구는 서슴없이 수능을 포기하고 간 이식을 했는데 그거 보면서 자기가 느꼈다고 했어요. 아빠도 내가 굉장히 절실하게 필요했을 텐데 내가 그때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면서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어요.

이번에는 더 많은 친구들이 성숙해진 것 같아요. 저는 그거 보면서 마음이 더 아파요. ‘저 연대할 수 있어요?’ 하고 전화가 지금도 와요. 그리고 ‘가대위원장님, 저희가 무얼 할까요?’, ‘저희 율동 하면 안 돼요?’, ‘피켓팅.. 이거 저희가 하겠습니다’고 해요. 아무튼 진짜 힘이 나요. 그리고 SNS 그런 것들은 엄마들이 잘 몰라요.(그런 것도 아이들이 해 줘요.)

김미순 갑을오토텍지회 가족대책위원회 위원장. ⓒ조승진

갑을오토텍 동지들이 공장에서 고립되지 않고 끌려 나오지 않고 이기도록, 연대를 확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연대를 호소하는 이야기를 좀 해주시죠.

(눈물) 그냥 감사한 것 같아요. 사실은 작년에도 그렇고 고마움이 들어요. 이건 참 빚진 자 심정이다. 잊으면 안 되겠다고 생각해요. 아빠들 외롭지 않도록 끝까지 연대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 말을 하고 싶은데 마이크 잡고 하려고 하니까 못 하겠더라고요.

정말 빨리 해결됐으면 좋겠어요. 우리 아이가 “아빠, 고기 먹자” 그러던데 그 짧은 말 하나에 그냥 아픈 거예요. 남편 오면 여보 반찬 없어 된장찌개 끓였어, 사실 된장찌개가 특식 아니잖아요. 그렇게 얘기하면서 같이 놓고 먹고 싶어요.

이런 게 우리한테는 어느 순간 소원이 된 거예요. 그런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이런 소원 정도는 이뤄야 되지 않냐 이러면서 가대위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재환, 녹취 박충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