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조 파괴말라" 민주노총을 비롯해 민중총궐기투쟁본부 소속 단체들이 모여 직장폐쇄 철회, 공권력 투입 시도 중단 등을 외치고 있다. ⓒ조승진

8월 11일 오전 11시 민중총궐기투쟁본부가 갑을오토텍 본사 앞에서 갑을 자본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참가자들은 갑을오토텍 사측의 노조 탄압과 공권력 투입 시도를 규탄하고, 보름 넘게 계속되고 있는 공장 사수 투쟁에 대한 지지를 밝혔다. 가족대책위가 참가해 투쟁에 대한 지지와 연대를 호소했다.

아래는 이날 발표한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악랄한 노조파괴 공작 갑을 자본 규탄 기자회견

‘민주노조 사수’를 위해 투쟁하는 갑을오토텍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한다!

 

갑을오토텍 노동자들이 사측의 악랄한 노조파괴 시도에 맞서 보름 넘게 공장을 사수하고 있다. 정부와 사측이 경찰·용역을 대거 배치하고 언론이 ‘고임금 귀족’이라고 비난하고 한여름 폭염이 온몸을 녹이는데도 갑을오토텍 노동자들은 “민주노조를 지키기 위해 공장을 사수”하고 있다.

 

갑을오토텍 노조는 임금과 고용조건 악화를 막아내기 위해 싸워 왔다. “단 한 명의 차별 받는 노동자가 있어선 안 된다”며 외주화를 막아내 왔다. 또한, 노조가 요구한 통상임금 확대와 주간연속2교대제, 비정규직 없는 공장 등은 모든 금속노동자들의 오랜 요구였다. 청년 실업과 질 낮은 일자리로 고통 받는 대다수 청년·학생들의 요구이기도 하다.

하지만 갑을 자본은 민주노조 파괴를 통해 임금 삭감, 노동강도 강화, 비정규직 확대, 현장 통제 등을 시도해왔다.

갑을 자본은 이미 2013년 통상임금 소송이 불거졌을 때부터 정재계와 노동계 모두의 이목을 끌었다. 박근혜 정부는 기업주들에게 유리한 판결을 끌어내려고 대법원 전원합의체로 재판을 넘기고 통상임금 억제와 임금체계 개편을 위한 제도 개악에 착수했다.

갑을 자본은 지난 수년간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투자를 늘리며 성장했다. 지난해 일본과 인도와 중동에 수출을 늘렸다. 현대, 기아차 등 국내 완성차 기업들만이 아니라 주요 부품사들도 글로벌 시장에 깊숙이 편입돼 있다. 그만큼 더 치열한 경쟁에 노출돼 있고, 더 적은 비용으로 ‘시장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2010년 이래 자동차 부품사들에서 악랄한 복수노조 탄압이 잇따른 것도 이 같은 무한경쟁이 배경이다. 인건비 절감을 바라는 사측에게는 갑을오토텍이 ‘비정규직 없는 공장’이라는 점도 불만거리다. 노동조합이 비정규직 확대를 막아 왔기 때문이다. 사측은 지난 몇 년간 식당, 경비 등의 외주화를 시도했지만 노조의 반발로 좌절을 겪었다.

그래서 갑을 자본은 노조를 공격해 그간 노동자들이 싸워서 얻어낸 소중한 성과들을 무너뜨리고 더 쉽게 노동자들을 쥐어짜내려는 것이다. 불법 용역 깡패들을 배치하고 공장폐쇄까지 불사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최근 노조파괴전략을 담은 문서(Q-P 전략 시나리오)가 폭로돼 갑을 자본의 비열한 작태가 만천하에 공개됐다. 게다가 노동자들에게 주는 임금은 그토록 아까워하는 갑을 자본이 노조파괴를 위한 컨설팅 비용에는 수억원을 들이고 공장 사수를 공격하기 위해 월급 5백10만 원 용역을 고용하는 것에는 거리낌이 없다. 일각에서는 갑을 자본이 향후 높은 가격에 공장을 매각하기 위해 노조파괴 시도에 사활을 걸고 있다는 제기가 있을 정도다.

한편 갑을오토텍 노동자들의 투쟁은 단지 한 사업장만의 투쟁이 아니다. 지금 갑을오토텍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은 박근혜 정부가 어떻게든 밀어붙이려 하는 노동개악의 전형이라는 점이다. 박근혜 정부는 노동자들이 그간 싸워 얻어내고 지켜온 것을 공격해 기업주들의 배를 불리고 이를 위해 눈엣가시인 노조를 짓밟으려 한다.

박근혜 정부의 공격이 성공한다면 비정규직으로 힘겹게 살고 있는 노동자들, 실업과 저질 일자리로 고통 받는 청년학생들의 처지는 더욱 열악해 질 것이다. 갑을오토텍 노동자들의 투쟁은 우리 모두를 위한 투쟁이다.

갑을오토텍 노동자들이 승리해 갑을 자본을 비롯한 유성, 현대 자본의 노조 파괴 공격에 제동을 걸고 박근혜 정부의 노동개악 추진을 멈추게 하길 바란다. 우리 시민사회노동단체들은 갑을오토텍 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가 반드시 관철되고 갑을 자본의 불법적 행위에 단죄가 내려지길 바란다.

우리는 갑을오토텍 노동자들의 공장 사수 투쟁이 노동개악, 노조탄압에 맞선 정당한 투쟁임을 다시금 강조하며 아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갑을오토텍 노동자들의 투쟁에 지지와 연대를 보낼 것이다.

 

우리는 아래와 같은 사항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첫째, 갑을오토텍 사측은 불법적 직장폐쇄를 즉각 철회하라!

둘째, 갑을오토텍 사측은 불법적 용역깡패 투입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셋째, 갑을오토텍 사측은 비열한 민주노조 파괴 시도를 멈추고 사죄하라!

넷째, 정부는 불법적 용역업체 투입 허가를 철회하고 공권력 투입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2016년 8월 11일 

민중총궐기투쟁본부

가족대책위는 사측의 악랄한 공격과 거짓말을 조목조목 비판하며 분노를 쏟아냈다. ⓒ조승진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조승진
갑을오토텍 투쟁에 아낌없는 지지와 연대가 모여야 한다. ⓒ조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