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를 읽기 전에 “총파업 성사 다짐한 금융노조 전체 지부 합동대의원대회: “기―승―전―‘노동개혁’인 정권에 이기려면 파업에 총력 참가해야 한다””를 읽으시오.

금융노조는 ‘9월 23일 은행 영업점들이 영업에 차질을 빚는 실질적인 총파업을 만들자’고 현장에 호소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금융노조 전체 지부 대의원들이 9월 10일에 합동 대의원대회를 열고 최대한의 파업 참가 조직화와 2·3차 파업을 결의하기도 했다. 최종 결과는 지켜봐야겠지만, 지금 정세와 열기로 봐서는 금융노조의 역대 최대 산별 파업이 될 것이 분명해 보인다.

늘 그렇듯이 파업 조직화 과정에서 지부별 편차가 있는 듯하다. 올해 말에 금융노조와 각 지부 집행부의 임기가 끝나는 것도 부분적으로 파업 조직화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 듯하다. 금융권은 성과주의가 많이 도입돼 있기 때문에 일부 후진적 노동자들은 성과연봉제 도입을 찬성할 수도 있고, 꼭 파업까지 해야 하나 하는 의문을 가질 수도 있다. 사측은 이런 점을 이용해 조합원들을 이간질시키고 파업 참가 열기를 약화시키려 할 것이다.

그럼에도 각 지부 위원장들이 사측의 개별 교섭 방침에 맞서 ‘절대 개별 교섭을 하지 않겠다’는 공개 서약을 하고 파업 참가를 약속한 것은 다행이다. 지난해 공공부문 임금피크제를 투쟁으로 막으려 하지 않은 것이 올해 성과연봉제 도입 강공에 길을 터 준 것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금융노조와 각 지부들이 지금껏 호소해 온 대로, 현재의 성과연봉제는 단순한 임금체계 변경이 아니다. 한국 사회 전체를 임금 삭감과 쉬운 해고가 가능하도록 만드는 큰 그림 속에서 시도되는 것이다.

따라서 이에 정면으로 맞서는 9·23 총파업은 정당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다른 수백만 노동자들을 쥐어짜는 박근혜의 노동개악에 맞선 투쟁이다.

금융노조는 2000년 이후 두 차례의 산별 파업과 주요 지부들의 화끈한 파업의 전통이 있다. 이 전통이 새 세대 노동자들의 불만·분노와 더 융합될 필요가 있다. 전국의 영업점을 마비시키는 단호한 파업으로 9월 말~ 10월 초 금융·공공 파업의 물꼬를 트자.

물꼬 금융·공공파업의 스타트를 끊는 금융노조 파업의 성공이 중요하다. 9월 10일 대의원대회 모습. ⓒ사진 제공 금융노조

대고객 안내문 9월 23일 전국의 은행 영업점이 멈추길 바란다. ⓒ사진 제공 금융노조

성과연봉제 저지 금융·공공부문 노조 파업 집회 주요 일정

  • 금융노조 총파업
    일시: 9월 23일 10시 30분 / 장소: 상암월드컵경기장
  • 철도·건강보험공단노조 수도권 총파업 출정식
    일시: 9월 27일 14시 / 장소: 서울역 (그 외 각 사업장에서 출정식)
  • 성과퇴출제 저지 민주노총 전국동시다발 1차 총파업 대회
    일시: 9월 28일 / 장소: 전국 13개 지역
  • 성과퇴출제 저지! 총파업투쟁 승리! 공공운수노조 총파업 총력투쟁대회
    일시: 9월 29일 15시 / 장소: 여의도 광장
  • 지역 연대투쟁의 날
    일시·장소: 9월 30일 (지역별 일정 참고)
  • 성과퇴출제 저지! 사회공공성 강화! 생명과 안전을 위한 범국민대회
    일시: 10월 1일 15시 / 장소: 대학로

이 기사를 읽은 후에 “성과연봉제 반대 파업: 공공·금융 노동자 비난 신화를 논박한다”를 읽으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