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일 열린 민주노총 비상시국회의는 박근혜 퇴진 총파업을 촉구하는 현장 활동가들의 목소리로 가득 찼다. 이 활동가들은 “총파업 성사! 박근혜 퇴진!”이라고 쓰인 배너와 대형 팻말을 들고 연설하며 대회 시작 전부터 분위기를 띄웠다. “민주노총이 전면에 나서 박근혜를 끌어내려야 합니다”, “오늘 비상시국회의에서 총파업을 결의하고 결정합시다!”

공공·금속·전교조·공무원·건설노조 등과 지역본부 활동가 1백10여 명은 대회 며칠 전부터 ‘민주노총 총파업 성사와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노동자 서명’을 조직해 이 자리에서 결과를 발표했다.(노동자전선, 노동자연대, 노동당, 좌파노동자회, 노건투 등이 최초 발의했다.) “민주노총 지도부는 즉각 총파업을 선포·집행하라”는 촉구가 담긴 이 서명에는 4천3백18명이 참가해 기층의 파업 요청이 적지 않음을 보여 줬다.

대회장 안은 민주노총 가맹·산하조직의 간부·활동가 5백여 명으로 가득 찼다. 자리가 비좁아 많은 이들이 바닥에 앉고 옆·뒤로 서서 들어야 할 정도였다. 박근혜 퇴진 함성이 들끓는 지금, 민주노총이 어떻게 투쟁을 확대하고 정권 퇴진을 현실화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연단에 선 노조 대표자들은 모두 ‘민주노총이 조직적으로 박근혜 투쟁을 주도해 나가야 한다’며 11월 12일 전국노동자대회와 민중총궐기 조직을 강조했다. 37일간 최장기 파업을 벌이고 있는 철도노조 김영훈 위원장의 발언은 뜨거운 지지의 박수를 받았다.

특히 대회장에서 사전 신청을 받아 진행된 자유 발언에서는 총파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압도적이었다. 몇몇 발언자들은 박근혜에게 시간을 주지 말고 즉각 단호하게 파업에 나서자고 호소했다.

기아차지부 소속의 김우용 금속노조 대의원은 이렇게 말했다. “모두의 염원, 박근혜 퇴진의 염원을 실현시킬 방법을 이 자리에서 결정합시다. 실질적 총파업 투쟁으로 박근혜를 몰아냅시다. 타이밍이 중요합니다. 박근혜와 그 일당들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것입니다. 12일 총궐기 전에,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재파업을 결의한 9일부터 총파업에 함께 나섭시다.”

철도노조 엄길용 전 위원장은 비상한 시국에 걸맞게 싸우자고 강조했다. “여기 계신 동지들이 철도 파업의 전망을 함께 만들어 주셔야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결의하는 것입니다. 총파업이 애들 장난은 아닙니다. 하지만 지금 시기는 이전과 다릅니다. 분노가 부글부글 끓고 있습니다. 조직된 노동자를 대표하는 민주노총이 뚫고 나가야 합니다.”

공무원노조 양윤석 대의원은 박근혜 퇴진 시국선언을 조직하면서 “공무원 노동자들 사이에도 분노가 살아 있음을 느낀다”며 “노동자들의 힘을 민주노총으로 결집시키고, 그 힘으로 박근혜 정권을 퇴진시키자”고 말했다.

6년간 끈질기게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유성기업지회 김성민 지회장은 조합원들과 함께 서울 시내 곳곳을 누비며 노동 탄압 중단과 박근혜 퇴진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노동자들의, 민주노총의 투쟁으로 박근혜가 위기에 처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박근혜의 숨통을 끊는 두 주먹 또한 우리가 돼야 합니다. 박근혜와 노동자들은 한 하늘 아래 살 수 없습니다. 지금 이 시국회의를 시작으로 현장을 조직해서 총파업을 벌입시다.”

전교조 정원석 수원중등지회장은 “역사적 기회를 놓치지 말자”고 말했다. “지금 우리는 절호의 기회를 맞았습니다. 온 나라가 박근혜 퇴진 정서로 들끓고 지배자들은 사분오열에 빠져 있습니다. 민주노총 집행부가 제시한 9일 ‘경고파업’이 아니라 실질적 총파업을 해야 합니다. 민주노총이 즉각 총파업을 선언하고 조직하면, 수많은 사람들이 열렬히 환호할 것입니다.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결정하면, 전교조와 공무원노조도 연가 투쟁으로 결합해야 합니다.”

이날 민주노총 지도부는 ‘11월 9일 경고파업(확대간부 파업), 12일 민중총궐기에 조합원 20퍼센트 조직화, 11월 말~12월 초 총파업’을 골자로 하는 안을 제출했다. 그러나 시국회의에선 투쟁 방향에 대한 의견만 듣고 결정은 이날 저녁에 열린 중앙집행위원회(중집)로 넘겼다.

이날 저녁 열린 민주노총 중집은 12일 전국노동자대회·민중총궐기를 비롯한 박근혜 퇴진 투쟁에 최대한 집중하고, 12일에 총파업을 선언하고, 11월 중 총파업을 위한 임시대의원대회를 개최한다는 것 등을 결정했다.

박근혜 퇴진 투쟁이 확대되고 비상시국회의에서 제기된 현장 활동가들의 총파업 촉구에 압력을 받아, 민주노총 중집은 12일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총파업을 선언하기로 한 것이다.

그런데 총파업 돌입 여부는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 상황에서 중집이 임시대의원대회를 소집하겠다는 것은 시간을 끌어 총파업을 회피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시간을 허비하다 기회를 놓치지 말고 민주노총 중집은 즉각 총파업을 결정해야 한다.

좌파 활동가들은 중집이 총파업을 결정하도록 요구할 계획이다. 그 활동의 일환으로 비상시국회의에 맞춰 진행한 ‘민주노총 총파업 성사와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노동자 서명’을 (약간만 수정해) 연장해 받아 11월 11일로 예정돼 있는 중집에 제출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이 총파업에 돌입한다면 박근혜 퇴진의 운동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총파업 성사 촉구 서명에 적극 동참하자. 

민주노총 총파업 성사와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노동자 서명(2차 서명)

☞ 서명하기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