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7일 부산교통공사가 부산지하철노조 위원장을 비롯해 노조 간부 12명을 해고하는 등 28명에게 중징계를 내렸다. 이런 대규모 중징계는 19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9월부터 지하철노조가 성과연봉제 반대, 신규 구간 개통에 필요한 인력 충원을 요구하며 세 차례 파업을 벌인 것에 대한 보복이다.

부산교통공사 사측은 노동자들의 파업 이후 성과연봉제 시행을 위한 취업규칙 개악을 강행했다.그리고 인력 충원 요구를 거부하고 신규 노선(다대선) 4월 개통을 강행하고 있는데, 조만간 전환배치도 강행하려 한다.

그러나 지하철 노동자들이 성과연봉제가 가져올 노동조건 악화와 공공 서비스 후퇴에 반대해 투쟁한 것은 정당한 일이었다. 인력 충원 요구도 노동자들의 노동시간·강도 강화를 막고 안전 운행을 위해 꼭 필요한 일이었다. 19세 비정규직 청년이 먹지 못한 컵라면만 남긴 채 세상을 떠난 구의역 사고가 불과 1년 전에 벌어졌는데도, 정규직 충원은 거부하고 비정규직 채용을 강행하는 부산교통공사 사측은 부도덕하고 정당성이 없다.

특히 이번 대규모 징계는 최근 부산교통공사가 1천여 명 인력 감축과 대규모 외주화 계획인 ‘재창조 프로젝트’를 발표한 직후에 추진됐다. 대규모 징계로 기선을 제압해 구조조정에 반대해 벌어질 저항을 약화시키려는 의도다.

부산지하철노조는 2월 10일 시청광장에서 대규모 조합원 결의대회를 열고 서면역과 시청역 등 주요 역에서 37일 째 운영하고 있는 농성장도 확대할 계획이다. ‘생명, 안전, 고용을 위한 다대선 부산시민대책위’도 징계 반대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징계 반대 투쟁이 조만간 진행될 전환 배치와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투쟁과 결합되는 것도 필요할 것이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