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9일 (가칭)‘새민중정당’이 창당발기인대회와 창당준비위원회 발족식을 가질 예정이다. 새 정당의 상임 대표로 민중의꿈 공동 대표인 김종훈 의원이 추천됐다.

자민통 계열의 민중의꿈 등이 다른 정치 세력들을 끌어들이지 않고 자체 정당 건설에 착수한 것을 축하한다.(여전히 진보대통합당 추진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긴 하지만 말이다.)

그전까지 민중의꿈은 진보대통합당을 주장했다. 특히 민주노총이 진보대통합당 건설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래서 지난해 8월과 올해 2월 민주노총 대의원대회에서는 정치 전략을 놓고 격론이 벌어졌다. 두 번 다 진보대통합당 안이 부결됐다. 다수의 대의원들은 민주노총이 특정 정치 경향이 주도하는 정당을 만드는 것이 노동운동의 단결에 해악적이라고 본 것이다.(관련 기사: ‘민주노총의 정치 방침과 진보대통합당 안에 대해’)

물론 노동계급의 단결은 중요하고 필요하다. 그러나 정당 간 통합(이나 상설연대체)은 분란만 일으킬 뿐이므로, 제한된 특정 쟁점들을 중심으로 공동 행동을 할 수 있는 사안별 연대체가 단결에 훨씬 효과적이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