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원내 부대표 이언주가 학교비정규직 파업을 두고 한 막말은 노동자를 대하는 이 사회 기득권층의 시각을 그대로 보여 줬다.

“[파업하는] 미친 놈들”, “조리사라는 게 아무것도 아니거든. 그냥 어디 간호조무사보다도 더 못한 그냥 요양사 정도라고”, “밥하는 동네 아줌마가 왜 정규직이 돼야 하는가.” 투쟁하는 노동자들을 적대하고 “밥하는 일”을 무시하려다 간호조무사와 요양사까지 깎아내렸다. 여성, 여성이 주로 종사하는 노동에 대한 천대가 노골적이다.

그러나 “밥하는 일”은 왜 정규직 노동이 되면 안 되나? “동네 아줌마”는 정규직을 요구하거나 파업을 하면 안 되나?

이언주 사퇴를 촉구하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 ⓒ제공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이언주의 이 따위 인식에는 로펌 변호사를 거쳐 대기업 법무 담당 임원을 지낸 그의 경력이 반영됐을 것이다. 이 경력이 그동안 그의 대표 상품이었다.

이언주는 2012년 민주통합당 한명숙의 영입 인사로 국회의원이 됐다. 당시 한명숙은 그를 “젊고, 패기 있[는] 새 시대 미래의 지도자, 실물 경제를 잘 아는 CEO이자 변호사”라고 극찬했다.

이런 경력은 민주당보다 기업가들을 더 잘 대변한다며 ‘차별화’하는 국민의당 기조와도 잘 들어맞는다.(물론 문재인 아들 관련 증거 조작이 발각돼 궁지에 몰린 국민의당 전체가 초조하고 신경질적인 정신 상태였을 것이다.) 사실 취재기자와의 현안 통화를 사적 대화로 여기는 방자한 발상도 기업인 경력과 관련 있을 것이다.

이런 배경 속에서 최근 이언주는 만만찮게 반(反)노동 주장을 이어 왔다. 문재인 정부의 알량한 공무원 늘리기 정책조차 민간 기업들을 위축시킬 수 있다며 반대했다. 호봉제 아래서는 보수가 낮은 9급 공무원도 정년을 채우면 비용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하급 공무원들은 임금이 사실상 고정되는 직무급제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업가 정신이 쇠퇴한다며 최저임금 1만 원 인상에도 반대했다. 최저임금을 올리면 대량 해고를 하겠다는 정신나간 자칭 소상공인들 모임을 국회에서 열도록 주선하고 참석해 격려했다. 

이번에도 이언주는 학교비정규직의 임금이 오르면, 재료비가 줄어 학생들이 피해를 본다는 둥 헛소리를 했다. 열악한 노동조건 때문에 조리 노동의 질이 떨어지는 건 학생들에게 이로운 일인가? 여기서도 “밥하는 일”에 대한 저열한 인식을 드러낸다. 조리사에게 정규직은 언감생심이고 중기 계약직과 (임금이 고정되는) 직무급제면 충분하다는 것이다.(이언주는 매년 물가인상률 정도는 올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참으로 자애롭다!)

노동에 대한 인식이 너무 천박해 이언주가 실세 정치인이 아닌 게 다행일 정도다.(그는 대선 막판에 민주당에서 국민의당으로 옮겼다가 대선 후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조롱을 많이 받았다. 그 뒤에 신경질적 언행이 더 늘어난 듯하다!) 그럼에도 이언주의 막말은 단순히 말 실수가 아니다. 그의 인식은 이 불평등 사회의 기득권 수혜자들이 보편적으로 갖는, 노동, 노동계급, 노동계급 여성에 대한 못된 인식의 일부이다.

또, 최근 기업주들이 임금체제 개편안이랍시고 직무급제 도입을 요구하는데, 이언주의 막말은 노동자 임금 전체를 하향 평준화하려는 의도에서 제기되는 직무급제를 지지하며 비정규직 차별을 고착시키고 싶어 하는 그의 의도를 분명히 드러낸 것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노동자들이 이언주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정당하다. 이는 노동계급이 공식정치에 보내는 일벌백계 성격의 요구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등이 모두 이언주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