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6일 NO트럼프 공동행동이 주최한, 시위 불허 통보 규탄 기자회견

문재인 정부가 트럼프 방한 반대 시위를 막겠다고 통보했다. 경찰 당국은 ‘NO트럼프 공동행동’이 11월 7~8일 청와대 방향 행진 신고(3곳)와 집회 신고(3곳), 광화문 주변 집회(4곳)와 행진(1곳) 트럼프 숙소 방향 행진 신고(3곳)를 낸 것에 ‘경호 상의 이유’를 들어 집회 장소 한 곳을 제외하고 모두 금지시켰다. 계엄 선포 전 등의 상황에서 적용하는 최고 수준 비상령인 갑호비상령까지 발동할 계획이다. 호전적 제국주의자 트럼프의 방한에 반대하고 분노한 목소리를 들려주려던 계획을 문재인 정부가 틀어막으려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5일 공식적으로 “트럼프를 손님으로 환영해 달라”고 했다. 행정안전부 장관 김부겸은 “트럼프 주변을 진공상태로 만들겠다”면서 “엄정대처” 엄포를 놓았다. “국민 안전”, “손님 환대는 전통” 운운하며 말이다.  

그러나 핵항모, 폭격기와 함께 아시아에 온 트럼프야말로 한반도를 긴장으로 몰아넣으면서 “안전”을 위협하는 주범이다. 트럼프는 “손님”이 아니라 대북 압박으로 동북아 패권과 이익을 챙기려는 자일 뿐이다. 자국에서 여성과 성소수자 이주민에 대한 심각한 차별을 일삼고 있기도 하다. 노동자·피억압 계급이 이런 자를 환영해야 할 이유는 하나도 없다.

문재인 정부는 “촛불 정부”를 자처하면서 정작 박근혜 정부의 적폐인 한미동맹 강화를 밀어붙이고, 폭력을 동원해 사드 배치를 강행했다. 입으로는 평화를 말하면서 정작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트럼프를 국빈으로 초대해 국회 연단까지 내줬다.

반면에 트럼프에 반대하고 평화를 외치는 정치·사회단체들의 입은 막겠다고 한다. 문재인 정부는 집회를 불허하면서 “촛불 집회에서 보여 준 질서 의식을 보이라”고 뻔뻔하게 말한다. 박근혜 정부의 민주적 권리 제약에 맞서 싸운 것이 촛불이었는데도 말이다.

트럼프에게는 비단길을 깔아주고 집회·시위의 자유는 제약하는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정부의 방해와 엄포에도 NO트럼프 공동행동은 11월 7일, 8일 트럼프 방한 반대 행동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사람들은 이 행동에 함께하자.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