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중국에서 중국 침략을 미화한 일본 역사교과서와 UN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에 반대하는 인터넷상의 서명운동과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반일 대중시위로 폭발하고 있다.

지난 4월 9일 베이징에서는 1989년 천안문 항쟁 이래 최대 규모의 반일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대열은 일본계 상점에 돌을 던지고, 일본 상품 광고판을 부숴버렸다. 또, 일본대사관을 향해 돌과 생수병 등을 던지고 일장기를 불태웠다.

중국 정부는 아래로부터 급격히 분출하는 반일 대중 운동을 통제하기에 급급하다. 대학교 학생들이 신청한 반일 거리시위를 불허했는가 하면 이번 시위에 대해 일제히 보도를 통제했고 공산당원은 반일시위에 참가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

대중들의 ‘반일’ 구호가 다른 정치적 구호로 뒤바뀔까 봐 두렵기도 하고 일본과의 경제적 관계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4월 9일 베이징에서 벌어진 대규모 시위에 이어 10일에도 광저우와 선전에서 수천 명의 시민들이 항의시위를 벌였다. 

대체로 자생적이라고 말할 수 있는 이러한 시위들은 과거의 침략 역사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에 대한 중국인들의 분노를 보여 주었다.

또, 그 동안 ‘중화사상’과 민족주의를 고취해 온 중국 공산당이 한편으론 대중들의 격렬한 민족주의를 부담스러워하는 모순된 상황도 드러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