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성차별의 화신인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가 취임한 지 꼭 1년째인 1월 20일, 미국 전역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미국 전역 200여 곳에서 ‘여성 행진’ 시위가 벌어져 트럼프와 그가 상징하는 차별과 혐오에 맞서는 투쟁이 건재함을 분명히 했다.

테네시주 내슈빌시의 '여성 행진' 참가자들 ⓒTabitha Kaylee Hawk (플리커)

어떤 사람들은 로스앤젤레스에서만 60만 명이 시위에 나섰다고 추산한다. 시카고에서는 약 30만 명이, 뉴욕에서는 10만 명 이상이 행진을 벌였다. 전국 합계는 작년보다 줄었지만, 지역에 따라 작년 ‘여성 행진’ 때보다 사람들이 더 많이 참가했다고 밝힌 시위 조직자들도 많았다.

미국의 ‘여성 행진’에 연대해 세계 각지에서 시위가 벌어졌다. 런던, 로마,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드니에서 각각 수천 명이 행진했다.

원동력

1년 전 첫 번째 ‘여성 행진’ 때는, 트럼프가 성추행 전력을 으스대는 녹취록이 폭로되면서 솟구친 분노가 대규모 시위의 원동력이 됐다.

뻔뻔하게도, 트럼프는 올해 ‘여성 행진’에 대해 트위터에 이렇게 적었다.

“전국 곳곳에서 날씨가 좋다. 여성들이 행진하기 딱 좋은 날씨다.

“지금 거리로 나와 지난 1년 동안 [트럼프 정부가 이룬] 역사적 성취와 유례 없는 경제 성장, 부의 창출을 기뻐하자.

“지난 18년을 통틀어 [2017년] 여성 실업률이 최저다!”

사람들은 트럼프가 1년 동안 위기를 겪고도 살아남았다는 사실에 분노한다.

트럼프는 1월 19일 낙태권 반대 시위인 ‘생명 행진’에서 한 연설에서 여성혐오 발언을 쏟아내며 자신의 반동적인 정치적 기반에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

뉴욕에서 열린 ‘여성 행진’에 참가한 수엘리타 마키는 이렇게 말했다. “이 정권에 속속들이 신물이 납니다. 변화를 위해 [운동을] 단호하게 밀어붙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여성, 난민, 무슬림, 소수인종, LGBT를 지지합니다" 샌프란시스코 '여성 행진' 참가자들 ⓒthrogers (플리커)

이런 분노를 갖고 무얼 할 것인지가 매우 중요하다. 민주당은 이런 분노를 이용해 선거에서 득을 보고자 한다.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 낸시 펠로시는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행진하고 출마하고 투표하고 승리할 것이다.”

민주당은 11월 중간선거에서 네바다 등 [전통적으로 공화당 강세 지역이었던] 몇몇 주에서 승리를 거두고자 한다. 중간선거는 하원 의석 전부와 상원 의석 중 3분의 1 정도를 놓고 치러진다.

희망

‘여성 행진’은 선언문을 발표해, 적극적으로 유권자 등록을 해서 100만 명이 투표에 참가하자는 캠페인을 호소했다.

민주당이 미등록 이민자 권리 문제를 두고 건성으로 싸운 것(하단 기사를 보라)은 이런 선거 몰이와 연관이 있다.

그러나 시위에 참가한 사람들이 모두 선거에서 답을 찾는 것은 아니다.

사람들은 [선거 외에도] 여러 이유 때문에 시위에 나왔다.

민주당에 투표하라는 것보다 더 영감을 주는 메시지가 있었더라면 훨씬 많은 사람들이 시위에 나섰을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인종차별에 맞서 싸우는 것이 핵심적으로 중요하다

인종차별 반대는 올해 ‘여성 행진’의 핵심 구호였다. 지난해 여성 시위는 너무 백인 중심이었다고 비판받았[던 것에 견줘 진전이]다.

이번 주 초 연방정부 ‘셧다운’과 이후 상황을 보면, 트럼프 반대 인종차별 반대 운동이 왜 중요한지 알 수 있다.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들은, 어릴 때 미국에 입국한 미등록 이민자들(이른바 ‘드리머’)의 권리 보장을 공화당이 약속하지 않으면 단기 예산안에 합의하지 않겠다고 했었다.

[그러나] 민주당은 ‘셧다운’ 사흘 만에 재빨리 꼬리를 내렸다. 미등록 이민자 문제를 향후 토론에 붙이겠다는 공화당의 약속을 민주당이 수용했다.

강제추방

트럼프는 공화당의 약속을 폄하하면서, 이주민 문제는 “국익에 좋은” 경우에만 합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린 평등하다" 볼티모어 '여성 행진' 참가자들 ⓒElvert Barnes (플리커)

[2017년 세계노동절 당시 이주노동자 행진을 조직한] 이민자 지원 단체 ‘하베스트무브먼트’는 성명을 발표해 이렇게 지적했다. “‘이주 아동 추방 유예 행정명령’(DACA)의 보호를 받는 노동자들과 지역 주민들이 하루가 멀다 하고 정치 놀음의 협상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

거리 항의 운동이 성과를 내고 있다. 1월 18일 캘리포니아주 지방검사는, 고용주들이 [노동자들의 정보를 당국에 넘기는 식으로] 미등록 이주민 단속에 동참하면 벌금 1만 달러[약 1000만 원]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사회 최상층에서 말로 공격하면 하층에서는 잔혹한 탄압이 벌어지게 된다.

최근 보고서가 하나 발표되면서,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이주민들이 [탈수로] 죽지 않게 하려는 목적에서 설치된 급수시설이 체계적으로 훼손됐음이 폭로됐다.

이 보고서를 작성한 시민단체 ‘더 이상의 죽음은 안 된다’와 ‘인권감시단’은 이런 방해의 배후에 미국 국경수비대가 있다고 주장했다.

2012~2015년에 이런 급수시설들이 415회 공격당해 물 3586갤런[약 1만 4000리터]이 유실됐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공격

트럼프는 소수인종에 대한 공격을 끈질기게 퍼붓고 있다. 트럼프 자신뿐 아니라 그 가족들도 인종차별적 [극우] 조직과 끈끈한 연계를 맺고 있다.

예컨대 트럼프는 트위터로 우익 학생 단체 ‘미국의 전환점’에 힘을 실어 준 바 있다. 트럼프의 아들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이 단체의 총회에 핵심 연사로 참가하기도 했다.

이 단체는 오래 전부터 인종차별 행태를 보여 왔다. 전국 현장 조직자 크리스탈 클랜튼은 문자 메시지 대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나는 흑인들이 정말로 싫습니다. 죄다 엿 먹으라죠. … 검둥이가 싫다고요.”

"저항하라, 반란에 나서라, 계속하라" 필라델피아 '여성 행진' 참가자들 ⓒRob Kall (플리커)
출처: 영국의 혁명적 좌파 신문 〈소셜리스트 워커〉 2588호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